편집 : 2019.12.06(금) 18:53
English 日文 中文
기자재업체 및 협력사 대우조선해양 회생 지원 호소
  • 입력날짜 : 2017. 04.12. 17:47
대우조선해양
오는 17일 ~ 18일 열릴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 집회를 앞두고 대우조선해양 협력사와 국내 조선해양기자재업체가 12일 대우조선해양(주) 사채권자 본사를 방문해 지원을 호소하고 나섰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사장 박윤소),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동형), 대우조선해양(주) 글로벌탑 협의회(회장 최금식), 대우조선해양(주) 사내협력사 협의회(회장 김영보)(이하 ‘협동조합 및 협력사 대표자’) 소속 대표 약 60여명이 12일 대우조선 회사채 주요 보유기관을 방문해 사채권자 집회에서 채무조정안을 적극 수용해주길 바라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이들은 국민연금공단,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우정사업본부, 신협중앙회를 방문해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조정안 동의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출근시간과 점심시간을 이용해 배포했다.

이날 호소활동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이번 사태는 대우조선해양만의 생사 문제가 아니라 조선산업 전체 더 나아가 대한민국 경제 기반과 관련된 문제다.”며 “사채권자를 설득하는데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수천개의 기자재산업체의 목소리를 전달하고자 주요 회사채 보유기관 본사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 4개 단체는 사채권자의 채무조정 동의를 위해 국민연금공단,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우정사업본부, 신협중앙회 등 채권금융기관과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등 정부기관에 지난 6일 호소문을 전달하는 등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 동의를 이끌어 내기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글로벌 탑 협의회는 대우조선해양에 기자재를 공급하고 있는 협력사가 모여 기자재산업 국산화, 품질향상, 기술혁신을 이끌고 모기업인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동반성장 하기 위해 만들어진 127개사의 모임이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에는 222개 회원사가,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은 323개사, 대우조선해양(주) 사외협력사 및 사내협력사 협의회에는 137개 회원사가 있다.


서용찬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