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8.24(토) 20:35
English 日文 中文
삼성重, 2000억원 규모 유조선 3척 수주
9월 LNG선 2척, 10월 유조선 7척 등 8억弗 규모 수주행진
3조원 규모 모잠비크 FLNG 프로젝트 등 추가 수주 기대
  • 입력날짜 : 2016. 10.28. 10:43
이번에 수주한 선박과 동일한 크기인 수에즈막스급 유조선
삼성중공업이 또 다시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NAT(Nordic American TankersLimited)社로부터15만 7000DWT급 유조선 3척을 약 2000억원에 수주했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9월말 LNG선 2척을 수주한 데 이어, 10월 들어 유조선 7척의 수주 계약을 성사시키며 8억弗 규모의 수주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에 선박을 발주한 NAT社는 14만~16만DWT급의 수에즈막스 유조선만 30척을 보유한 이 분야 전문 선사이다.

NAT社는 1995년 삼성중공업에 수에즈막스 유조선 3척을 발주하면서 해운업을 시작했으며, 현재 보유한 선박 30척 중 12척이 삼성중공업에서 건조됐을 정도로 삼성중공업과 인연이 깊다.

이번 수주도 이러한 오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이뤄진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연내 대형 해양 프로젝트 등의 추가 수주도 예정돼 있어 일감 확보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의 수주가 내정된 이탈리아 ENI社의 모잠비크 코랄(Coral) FLNG 프로젝트는 마무리 협상 중으로 연내 계약체결이 기대되고 있다.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 등이 삼성중공업과 함께 컨소시엄으로 수주하는 이 프로젝트에서 삼성중공업의 계약 금액은 3조원에 달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연 이어 수주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대형 플랜트수주도 예정돼 있어불황 극복 전망이 긍정적"이라면서 "협상을 잘 마무리 해 빠른 시일 내 추가 수주 소식을 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용찬 기자 news@morningnews.co.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