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7(목) 13:09
English 日文 中文
가을 햇볕이 당신에게 주는 것들
  • 입력날짜 : 2016. 10.14. 17:16
“봄볕은 며느리를 쪼이고 가을볕은 딸을 쪼인다.“ 는 재미있는 옛말은 사실 무척이나 과학적인 근거를 기반으로 한다.

살균작용부터 심신건강까지 놀라운 효능을 가진 가을 햇볕.

시간을 내어서라도 맛있는 식사를 즐기듯 돈으로 살 수 없는 가을 한 철의 보약 같은 햇볕을 부지런히 맛보다 보면 10년 건강이 보장될지도 모른다.

지구상의 많은 생명체가 햇볕 없이는 살아갈 수 없다는 단면을 보아도 알 수 있듯이, 햇볕은 우리에게 무한한 에너지를 주는 존재.

진정한 아름다움이란 건강이 우선할 때에 함께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면 지금 당장 망설이지 말고 가을 햇살 아래에 해바라기가 되어보자.

◇ 햇볕에 대한 오해부터 풀자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노화에 사람들의 경계심이 높아지면서부터 햇볕은 마치 우리가 피해야 할 것, 자외선 차단제를 부지런히 발라 차단해야 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실제로 피부 노화와 피부암의 원인이기도 한 햇볕은 사실 병적 요소로서 해석하는 데 과장된 이미지가 더 많다.

특히 우리나라는 여름철 일부시기를 제외하고는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할 만큼 자외선 지수가 높은 날이 그리 많지 않으며, 많은 여성이 오해하고 있는 주름과 검버섯 등 피부 노화의 주된 원인도 수명 연장과 동시에 콜라겐 생성량이 줄어들어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일본 도쿄광선요법연구소는 “일정시간 햇볕을 쬐는 것은 실보다 득이 많다.

멜라닌 색소가 생성되지 않아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기만 할 뿐 햇볕에 잘 타지 않는 백인들은 피부암에 취약하지만, 한국과 일본 등지에서 햇볕을 많이 쬐었다는 이유로 피부암에 걸려 사망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 햇볕이 주는 가장 큰 선물 ‘비타민 D’

햇볕은 비타민 D의 최대 공급원으로, 일광욕을 통해 체내에서 합성되는 비타민 D는 간과 신장에서 대사를 거쳐 활성형 비타민 D로 바뀐다.

활성형 비타민 D는 장에서 칼슘과 인의 흡수율을 높이고, 적당한 양은 혈액 속에 저장되어 혈장 내 칼슘 농도를 조절해 뼈 조직에 인산칼슘을 침착시켜 우리의 뼈와 치아를 튼튼하게 만든다.

햇볕을 많이 쬐어도 비타민 D 생성과 관련해 과잉증이 없다 는 것도 신비로운 자연의 효능이다.

수용성인 비타민 B와 비타민 C는 몸속에서 제 기능을 다 하고 남으면 소변으로 배출 되지만 비타민 D는 체내에 축적되는 특성이 있는데, 하루 종 일 태양 아래에서 일하는 농부나 어부에게서도 비타민 D 과잉증을 발견할 수 없었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남지부)


오정미 기자 news@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