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8(월) 18:33
English 日文 中文
가을 꽃바다, 둔덕 코스모스축제 개막
오는 9월 2일부터 9일간 거제 둔덕 방하마을서 열려
  • 입력날짜 : 2016. 08.29. 19:00
둔덕 청마꽃들에서 코스모스 축제가 열린다.
선선한 초가을의 정취가 묻어나는 나들이의 계절 9월. 광활한 들판에 코스모스의 바다가 펼쳐진다.

6회째인 이번 코스모스 축제는 거제시 둔덕면 방하리 일원 17만㎡(약5만평)의 들판에서 오는 9월 2일(금)부터 10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열린다.

개장일인 2일은 축제장을 찾는 관람객을 환영하고 축제의 성공을 기원하는 둔덕면 풍물단 공연을 시작으로 다음날인 3일(토) 오후 3시에 축제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이 열린다.

이번 축제는 둔덕면 주민들이 계획부터 준비까지 모든 과정을 주도해 열리게 되는 첫 번째 행사로 “확~ 달라 졌어요” 라는 주제로 이전 축제와는 다른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가 준비되어 있다고 축제추진위원회는 전했다.

낮에는 물론 밤에도 운영되는 이번 축제는 드넓은 꽃밭을 밝힐 야간조명과 함께 길이 100m가 넘는 화려한 루미나리에 조명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경관이 연출된다.

또 행사장 입구에는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풍물야시장이 들어서고 신선한 지역농산물과 손으로 만등 수제생활용품 등을 판매하는 프리마켓도 들어선다.

다른 축제에선 보기 힘든 톡톡 튀는 아이템도 많다. 행사장 한 켠엔 텐트를 치고 밤을 보낼 수 있는 꽃밭 캠핑장도 차려진다. 수돗물과 전기가 제공되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그리고 아이들을 위한 재미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국내 최초로 코스모스 꽃으로 만들어진 미로가 조성되었고 다양한 놀이기구를 갖춘 놀이터도 들어선다.

이 외에도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영정사진을 촬영해 액자까지 만들어주는 행사가 진행되며 20여종이 넘는 체험장도 마련되어 있어 하루 종일 머물러 있어도 심심할 틈이 없다는 게 축제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축제기간 중에는 총 32회의 다양한 공연이 준비되어 있어 눈과 귀를 즐겁게 해 줄 수준 높은 문화공간이 코스모스 꽃바다 위에 만들어 진다.

개막식 당일은 강력한 파워를 뿜어내는 여성5인조 락밴드 ‘워킹애프터유’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국내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부산 동주여고 고적대의 화려한 퍼레이드도 펼쳐진다.

또 7080세대에게 익숙한 ‘별이 진다네’를 비롯해 주옥같은 곡을 불렀던 여행스케치의 공연도 이어진다.

둔덕 코스모스 축제는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둘러볼만한 곳이 많다. 코스모스를 주제로 한 30여편의 주옥같은 시가 걸려있는 ‘시가 있는 길’도 볼거리 중 하나다.

1급수를 자랑하는 깨끗한 둔덕천에 이어진 추억의 뚝방길도 백미중의 하나다. 뚝방길 양옆엔 코스모스가 피어 있고 중간 중간 조용히 사색할 수 있는 예쁜 벤치도 마련되어 있다.

또 드넓은 코스모스 밭엔 작은 오솔길이 있어 걷다 보면 중간 중간 예쁜 솟대공원, 새집동산을 만나 쉬어갈 수 있다.

이번 축제를 준비한 청마꽃들추진위원회(위원장 김임준)는 “처음으로 민간에서 축제를 준비하다 보니 미흡한 점도 있고 120년만의 혹독한 가뭄과 폭염으로 꽃의 상태가 고르지 못하다”면서 “주민들이 합심해 최선을 다해 준비한 만큼 많이 찾아와 달라”고 당부했다.

<축제관련 문의>
둔덕코스모스축제 추진위원회 (055)634-5432
담당 : 김일환 사무국장 010-4570-5816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news.co.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