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5(화) 20:22
English 日文 中文
조선해양문화관 소철나무 꽃 ‘활짝’
100년 동안 한두 번 펴 행운을 주는 꽃
  • 입력날짜 : 2016. 08.29. 16:16
조선해양문화관에 있는 소철나무가 꽃을 피웠다.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사장 김경택) 조선해양문화관에 100년에 한두 번 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소철나무 꽃이 활짝 펴 관광객들의 눈길을 잡고 있다.

열대지방이 원산지인 소철꽃은 워낙 보기 힘들어 ‘꽃을 본 사람에게 행운을 준다’고 알려져 있어 조선해양문화관을 찾는 방문객들이 반기고 있다.

소철꽃은 짧게는 30일 길게는 100일 정도 피고, 은행나무, 메타세쿼이아와 함께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리고 있다.

소철꽃은 100년에 한두 번 펴 꽃을 보는 사람에게 행운을 가져다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