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8.22(목) 20:49
English 日文 中文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국토부에 승인 신청
국토부 승인 거쳐 내년 착공, 2020년 1단계 준공
1조 8000억원 투입, 총 면적 570만㎡ 산단조성
  • 입력날짜 : 2016. 03.31. 10:35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지
경남도와 거제시는 30일 국토교통부에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산단계획 승인을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거제 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경남 거제시 사등면 사곡리 일원에 570만㎡(172만평) 규모로 2022년까지(2020년까지 1단계 준공) 완성할 계획이며, 투입되는 사업비는 약 1조 8000억원이다.

‘세계 조선산업의 메카’를 꿈꾸는 경남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에는 해양플랜트산업을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 등의 연관 첨단산업이 들어설 일반 산업용지뿐만 아니라 주거, 문화, 교육, 여가공간이 어우러진 쾌적한 복합산업단지가 조성된다.

또한, 남부내륙철도까지 고려한 철도 역사도 포함하고 이와 연계한 상업업무시설을 배치하여 역세권 형성으로 상업, 업무 위주의 도시중심기능을 수행토록 계획했다.

사업시행자인 민관특수목적법인(SPC)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주)(거제시, 한국감정원, 실수요조합, 금융권, 건설사)에 따르면 잠정 확정된 산업단지 전체 면적은 570만㎡(육지부 234만㎡, 해면부 336만㎡)이다.

이 중 조선기자재 업체가 입주할 산업시설 용지는 전체의 약 40%인 227만㎡이며, R&D 및 엔지니어링 등 연구 및 지원시설용지가 약 30만㎡이다.

산업시설 등의 종사자의 정주환경 조성을 위해 계획된 주거용지는 41만㎡(7.2%)이며, 경북 김천~ 경남 거제를 잇는 남부내륙철도(KTX) 사업을 고려해 철도 역사와 역세권 상업용지 약 44만㎡, 도로․주차장․공원녹지 등의 공공시설용지 228만㎡을 계획했다.

거제시 국가산단 관계자는 “실수요기업이 직접 입주하는 산업용지 외의 지원․주거․상업․공공 용지 등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적합하게 분양할 계획이며 조성원가로 분양되는 산업용지 외의 용지매각에 따라 발생된 초과수익에 대해서는 국가산단 조성원가 인하 및 기반시설 등에 재투자 되어 입주 기업과 지역사회에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실수요 조합인 부산강서산업단지(주)에 따르면 산업용지는 사실상 분양이 완료됐다.

36개 업체가 산단 용지 매입을 위해 출자보증금을 내고 입주신청을 마쳤으며, 참여업체는 철강과 해양플랜트 관련 기업이 31개사, 전기전자 부문 3개사와 바이오, 기타 2개 사이다.

조감도

평균 신청 면적은 3만 3000㎡(1만평) 이상이며, 계획면적 대비 신청 면적이 114%로 이미 공급량을 넘어선 상태이다.

김현규 거제시 국가산단추진단장은 “아직 입주 여부를 최종 결정하지 않은 삼성과 대우 조선소를 포함해 최종 50여 개 사가 입주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지배치는 신청면적과 조합 참여 순서를 기준으로 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용지 3.3㎡당 잠정분양가는 169만원이며 입주 신청 기업은 조합과 금융협약이 된 6개 시중은행으로부터 계약금 10%를 제외한 중도금과 잔금 100%를 대출받을 수 있다.

류명현 경상남도 국가산단추진단장은 “늦어도 올해 연말까지 국토교통부 승인을 거쳐 내년 상반기 토지와 어업권 보상을 마치고 공사를 착공하여 2020년까지 1단계 산업단지와 기반시설을 준공하고 2022년까지 2단계 사업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사산단조성이 완료되면 산업용지 부족 해소는 물론 2조 4878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8074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등 총 3조 2952억원의 경제적 효과와 함께, 1만5499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