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5(화) 20:22
English 日文 中文
울산지역 상조서비스 소비자 피해 최다
울산 시민 1만 8602건 소비자상담 이용, 인구대비 지자체 5위
  • 입력날짜 : 2016. 03.07. 10:40
지난해 울산 시민이 ‘1372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소비자상담을 이용한 건수는 1만 8602건으로 2014년 2만642건 대비 9.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1550건의 상담이 접수됐으며, 하루 평균 74.4명의 울산시민이 소비자상담을 이용한 것이다.

1372 소비자상담센터는 울산시를 비롯한 16개 지자체와 한국소비자원, 10개 소비자단체가 참여하는 전국 단위 통합 소비자상담처리 시스템이다. 울산에서는 시 소비자센터와 5개 소비자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도 소비자상담이 6.1% 감소한 것에 비해, 울산시는 3.8%나 더 감소했다. 하지만, 인구 1만 명 당 상담이용 건수를 보면 158.5건으로 서울(228.2건), 대전(179.2건), 부산(169.2건), 경기(160.9건) 다음으로 지자체 5위로 나타났다.

지난해 소비자피해가 가장 많이 접수된 품목은 상조서비스가 2013건으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2월 울산에 본사를 둔 동아 상조의 폐업으로 인한 관련 상담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그다음으로는 기타서비스 523건, 이동전화서비스 481건, 기타물품 466건, 휴대전화 440건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피해 증가가 두드러진 백수오 제품으로 지난해 가짜 백수오 사태로 인해 2014년 1건에 불과하던 상담이 2015년 417건 접수되었다. 또한 전국규모의 정수기대여업체의 부도로 인해 정수기대여 관련 상담 역시 234건에서 309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울산 지역 소비자피해의 77.6%(1만4425건)는 일반 매장 거래에서 발생했고, 22.4%(4177건)는 특수판매 거래에서 발생했다.

특히 특수판매 중에서도 인터넷쇼핑 이용의 증가로 전자상거래 관련 소비자피해가 1685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과거 악덕상술 피해가 많았던 방문판매 피해는 크게 감소(1377건→935건)했다.

또한 가짜 백수오 사태로 TV홈쇼핑 피해가 크게 증가했으며(320건 → 574건), 최근 모바일쇼핑과 해외 직구 이용이 증가하면서 소셜커머스(96건 →109건)나 국제전자상거래(41건 → 48건) 피해도 소폭 증가를 나타냈다.


소비자상담의 84.8%(15,781건)는 상담을 통해 정보를 제공받았으며, 15.2%(2,821건)는 상담기관이나 한국소비자원이 직접 개입하여 피해해결에 도움을 받았다.

피해처리 결과로는 계약이행이 354건으로 가장 많았고, 환급(248건), 부당행위 시정(200건), 계약해제․해지(159건), 수리보수(110건) 등의 순이었다.

한편, 지역 상담기관의 소비자상담 처리실적은 전체 1만1106건으로 시 소비자센터는 3197건(전년대비 18.3% 증가)의 상담을 처리했고, 지역 소비자단체인 울산YMCA, 울산YWCA, 소비자교육중앙회 울산지부, 울산소비자공익네트워크, 울산녹색소비자연대에서는 7909건(전년 대비 52.7% 감소)을 처리했다.

울산시는 시민들의 소비자상담 수요가 지자체 5위로 여전히 높은 만큼, 소비자상담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나아가 시민들의 소비자 역량 강화와 피해예방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