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8.22(목) 20:49
English 日文 中文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본격 추진
SK건설 컨소시엄 건설투자자로 최종 확정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참여기관 업무협약 조인식
  • 입력날짜 : 2016. 03.03. 10:15
위치도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건설투자자가 최종 확정되어 사업 추진이 본격화 된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건설투자자로 SK건설(72%), 쌍용건설(14%), 대우조선해양건설(14%) 컨소시업이 최종 확정되어 경남도와 거제시, 한국감정원, 실수요조합, 경남은행, 건설투자자가 3일 경남도 서부청사에서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본격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에는 홍준표 도지사, 권민호 거제시장, 임병수 한국감정원 보상사업본부장, 손호영 실수요조합장(부산강서산단 대표), 손교덕 경남은행장, 조기행 SK건설 사장, 유중근 쌍용건설 부사장, 현동호 대우조선해양건설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 조인 내용은 경남도는 국가산단 승인을 위한 행정절차와 기반시설 설치 등 행·재정 지원을 하고 거제시는 산업단지계획 수립과 행·재정 지원, 한국감정원은 보상관련 제반 업무를 처리한다.

실수요조합은 자본금(30%)을 출자하고 분양과 사업비를 조달 한다.

경남은행은 입주기업에 대한 대출 및 총사업비·분양대금을 관리한다. SK건설 등 건설투자자는 자본금(30%)을 출자하고 조성공사를 책임 준공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설립된 특수목적법인인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단지주식회사(거제시 20%, 한국감정원 10%, 실수요조합 60%, 경남은행 10%)는 지난해 11월 건설투자자를 공모 하였고 SK건설컨소시엄이 단독 응모 해 12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조성공사 책임준공과 분양 등 쟁점사항에 대해 다섯 차례의 실무 회의를 거쳐 올해 2월 말 최종 협상이 타결되었다.

위치도

이로써 당초 계획했던 공공투자자(거제시, 한국감정원)와 실수요조합(36개업체 참여), 금융기관(경남은행), 건설투자자(SK건설, 쌍용건설, 대우조선해양건설)가 모두 확정 되어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은 탄력을 받게됐다.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단주식회사는 3월 중에 건설투자자가 포함된 특수목적법인 설립 변경 등기를 완료하고 이르면 3월 말까지 국토교통부에 국가산업단지 승인을 신청 해 올해 말까지 승인 고시를 마치고 내년부터는 보상 및 본격 공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거제시 사등면 사곡만 일원에 조성될 산업단지 신청규모는 571만㎡(육지부 234만㎡, 해면부 337만㎡)이고 총 사업비는 1조 8000억 원으로 2020까지 1단계 공사가 준공 될 예정이다.

홍준표 도지사는 이날 조인식에서 “건설투자자 확정으로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이 탄력을 받게 되었다”면서 “저유가 등으로 현재 조선경기가 매우 어렵지만 미래에 다가올 기회를 차근차근 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을 착실히 추진해 경남의 조선해양산업 경쟁력을 강화 시켜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권민호 거제시장도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민관합동방식의 특수목적법인 참여기관이 확정된 만큼 국가산단을 차질 없이 조성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든 조선 산업의 위대한 저력으로 대한민국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의 재도약 계기와 거제 미래 100년의 기틀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모닝뉴스 기자 news@morningnews.co.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