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6(수) 09:53
English 日文 中文
내달 18일 영호남 3개 시·군 화합 줄다리기
하동군, 광양·구례·하동 3개 시·군 교류행사로
  • 입력날짜 : 2016. 02.24. 08:55
영호남 화합 줄다리기
작년 여름 제1회 알프스 하동 섬진강 재첩축제 대표 프로그램의 하나로 치러져 전국적인 관심을 모은 영호남 화합 줄다리기가 올해부터 섬진강을 사이에 둔 3개 시·군의 교류행사로 확대된다.

하동군은 섬진강을 끼고 있는 이웃사촌 주민들의 화합과 동서통합을 통한 섬진강 시대를 열고자 광양·구례·하동 등 3개 시·군에서 매년 영호남 화합 줄다리기 교류행사를 갖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영호남 화합 줄다리기 교류행사는 지난해 여름 백사청송의 하동송림 일원에서 열린 섬진강 재첩축제 당시 섬진교에서 치러진 광양·하동 화합 줄다리기가 전국적인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성황리에 개최되면서 구례군이 합류하기로 한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화합 줄다리기는 섬진강을 가로지르는 영호남 최초의 다리 섬진교 개통 80년을 맞아 ‘영호남 화합의 상징 섬진교, 아픈 역사를 희망으로 이어내다’라는 슬로건으로 섬진교 한복판에서 화합 한마당 잔치로 치러졌다.

섬진교 줄다리기에는 정현복 시장을 비롯한 광양사람 120명과 윤상기 군수를 위시한 하동사람 120명이 줄을 당기며 동서화합과 평화통일을 염원했는데 당시 서기동 구례군수가 심판을 봐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이를 계기로 광양시와 하동군이 매년 같은 행사를 열기로 했는데 구례군이 동참의사를 밝히면서 3개 시·군의 중간지점이자 영호남 화합의 상징인 화개장터 인근 남도대교에서 교류행사를 갖기로 했다.

교류행사는 매년 봄 매화·산수유·벚꽃 개화시기에 맞춰 열리는 3개 시·군의 꽃 축제기간에 3개 시·군이 돌아가며 열기로 했다.

첫 교류행사는 내달 18∼27일 광양 매화마을에서 열리는 제19회 광양매화축제 첫날 오후 2시 남도대회에서 ‘영호남 화합 용지 큰줄다리기’를 개최한다.

용지 큰줄다리기는 3개 시·군 주민 100명씩 300명이 참가하는데 시·군 대항전이 아니라 참가자 300명을 섞어 150명씩 청백팀으로 나눠 큰 줄을 당기며 화합과 우의를 다진다.

또 행사에는 시장·군수를 비롯해 국회의원, 기초·광역의원, 유관기관 단체장 등 3개 시·군의 초청인사와 일반주민 100여명이 함께해 이웃사촌의 상생발전과 동서화합을 염원한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섬진교에서 열린 광양·하동 화합 줄다리기가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성공적으로 치러지면서 올해부터 구례군이 동참하는 상생의 장으로 확대해 섬진강 시대를 활짝 여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