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4.06(월) 22:02
English 日文 中文
하동읍 옛 영남 3대 시장 명성 찾는다
하동군, 농촌중심지 활성화 추진…80억원 투입
  • 입력날짜 : 2016. 02.18. 09:29
하동읍 전경
경남 하동군은 과거 영남의 3대 시장 정체성과 명성 회복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하동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은 갈수록 침체하는 농촌 중심 거점의 중심성을 회복하고 경쟁력을 보유한 농촌 발전 거점으로 육성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자 추진하는 정부 공모사업이다.

농촌중심지 활성화 선도지구로 지정된 하동읍은 2019년까지 국비 56억원·지방비 24억원 등 8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경제·문화·복지·관광 분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배후마을과 중심지를 연결하는 대대적인 활성화 사업이 진행된다.

활성화 사업은 △지역 경제 활성화 거점 육성 △거점 지역 접근성 향상 사업 △중심지 활성화 사업 등 3개 분야에 10개 단위사업으로 구성된다.

먼저 지역 경제 활성화 거점 육성 사업으로 하동어울림센터를 조성해 과거 영남의 3대 시장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어울림센터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분야로 구성되는데 하드웨어로는 어울림센터, 공설광장, 생태주차장, 재활용 정거장이 만들어지고, 소프트웨어로는 작은 영화관, 풍물·노래·요가·서예교실 같은 동아리 활동, 상인아카데미, 하동투어 프로그램 등이 운영된다.

거점지역 접근성 향상 사업으로는 지상 2층 연면적 1347㎡ 규모의 공설시장 주차장, 어울림센터와 공설시장으로 이어지는 시장 가는 길 정비, 농촌마을과 읍내 간의 접근성을 높이는 행복택시 서비스 확대 등의 사업이 추진된다.

중심지 활성화 사업으로는 읍내 곳곳을 걸어서 구경할 수 있는 동네 구경길, 재첩특화 마을 활성화를 위한 섬진강 재첩축제 활성화, 읍내 장터의 재첩특화시장 활성화, 거버넌스 구축 및 운영, 주민 역량강화 등 공동체 회복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하동공설시장

군은 이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역 기관·사회단체장을 중심으로 15명의 하동읍 추진위원회(위원장 강영대)를 구성하고 18일 오후 2시 읍사무소 회의실에서 추진위원의 역량을 강화하는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은 기존 사례를 중심으로 한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선도지구의 추진 과정을 소개하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의견수렴, 향후 추진일정 등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군은 이날 교육에 이어 올 연말까지 기본계획 및 경관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2017년 1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해 2019년 말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과거 영남 3대 시장으로 명성을 높이던 하동읍이 산업화 이후 인구감소 등으로 큰 어려움에 처해 있는데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통해 옛 명성을 회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혜림 기자 news@morningnews.co.kr        서혜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