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9(화) 11:15
English 日文 中文
한국YWCA연합회 이명혜 회장 체제 출범
전국 52개 회원Y 대표 180여 명 참가 유성 라온컨벤션에서 정기총회
  • 입력날짜 : 2016. 02.03. 13:38
십자가에 적은 다짐문
(사)한국YWCA연합회(회장: 이명혜)는 2일 대전 유성 라온컨벤션에서 전국 52개 회원YWCA의 회장과 사무총장 등 대표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총회를 열었다.

이날 열린 정기총회는 오후 1시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2015년 사업보고 및 결산보고, 공천위원회 보고, 명예연합위원 추대 등의 사무를 처리했다.

오후시간에는 ‘여성이 만드는 생명 평화 세상’이라는 제목으로 부산 장신대 배현주 교수의 주제 강연에서는 “생명과 평화의 위기, 가치관의 혼란과 인간관계와 공동체의 붕괴가 가속화되는 이 세상에 기독여성인 YWCA가 기독정신과 가치관으로 생명 평화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5부 지역위원회에서 52개 회원Y의 대표들은 5개 지역으로 나누어 2016년 지역위원회 위원장 선출과 회원증모 워크숍 운영, 회원교육을 위한 Y아카데미 지역센터 지원 및 평화통일 준비를 위한 북한YWCA 재건을 위한 지역위원회 활동 등을 논의했다.

저녁시간에는 실행위원회와 공천위원회에 이사를 추천하는 역할을 하는 공천위원 4명이 선출됐으며, 2016~2017년 회장단 선출이 진행됐다.

이명혜 신임회장

회장에는 YWCA 40년 경력으로 현장지도력으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이명혜 연합회 제1부회장이 선출됐다. 제1부회장에 한영수 위원이, 제2부회장에 원영희 위원이 선출됐다.

3일 진행된 사무회의3 시간에는 2016~2017 한국YWCA 운동주제로 ‘생명의 바람, 세상을 살리는 여성’ 과 ‘탈핵으로 생명평화, 성평등으로 정의를’ 부제로 선정하고, 탈핵 생명운동과 성평등 운동을 중점운동으로 채택했다.

더불어 평화통일운동, 청소년운동, 돌봄정의운동 등을 지속운동으로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이를 위한 회원YWCA의 운영정책으로 회원YWCA성장을 위한 맞춤형 지원, 회원YWCA핵심지도력 확보 및 역량강화 등을 채택했다.

이어 지난 4년간 탈핵운동 등 6대 정책과제 성실히 수행하며 94년의 기독여성시민단체로서 YWCA의 위상을 높인 차경애 회장의 이임과 신임 이명혜 회장의 취임식이 진행됐다.

정기총회에서 지역 신임회장들이 소개되고 있다.

한편, 한국YWCA가 2014~2015년 중점운동으로 채택해 전국 52개 회원YWCA가 참여한 탈핵운동은 전국 각지에서 탈핵 캠페인과 핵발전소 고리1호기 폐쇄운동과 서명운동,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 자립 시민교육, 삼척과 영덕의 신규핵발전소 백지화를 위한 탈핵 시민연대 운동 등으로 활발하게 전개된 바 있다.

특히 2015년은 YWCA 평화운동의 해로서 광복 70주년, 분단 70주년을 맞아 한국YWCA는 16개국 30여 명의 국제여성들과 함께한 국제여성평화걷기(Women Cross DMZ),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평화나눔페스티벌’ 등 평화통일운동을 전개했다.

북한어린이돕기 운동 등 평화통일운동 중 통일준비의 공로를 인정받아 ‘제 13회 민족화해상 통일준비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돌봄노동권의 확보를 위해 한국YWCA는 가사지원분야 국가직무능력표준(NCS)를 개발하여 돌봄직종이 국가표준직업능력 분류 체계에 포함되어 여성직업훈련사에 큰 의미를 가지는 업적을 이루었다.



서혜림 기자 news@morningnews.co.kr        서혜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