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19(수) 23:32
English 日文 中文
디에프 부옹이 말하는 여성의 인권
21일 오후2시 한국YWCA연합회 강당에서 강연
  • 입력날짜 : 2016. 01.21. 17:50
퍼시픽 링크스 재단 대표이사이자 공동창립자인 디에프 부옹(Diep Vuong)
(사)한국YWCA연합회(회장: 차경애)는 21일(목) 오후 2시 한국YWCA연합회 강당에서 퍼시픽 링크스 재단 대표이사이자 공동창립자인 디에프 부옹(Diep Vuong) 초청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번 강연은 베트남 여성들의 인권과 평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여성 인권평화활동가의 이야기를 통해 세계 인신매매(human trafficking) 현황과 추세, 베트남 내 인신매매를 줄이기 위한 노력 등을 이해하기 위한 기회로 마련됐으며 주한미국대사관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베트남 난민(boat people)으로 미국에 건너가 하버드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디에프 부옹은 지난 20년간 베트남 여성들의 역량강화에 주력해 현재까지 6200여 명의 소녀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했고, 인신매매 예방 교육과 인신매매 여성들의 자립을 위한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강연에서 디에프 부옹은 “2015년 국제노동기구(ILO)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노예 상태에 있는 인구수가 2100만여 명에 이른다”고 밝히며, 그 규모는 지하경제로 약 1500억 달러에 육박함을 언급했다.

베트남의 경우, “인신매매 피해자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소녀들이며, 더욱 놀라운 것은 인신매매 모집책의 60퍼센트가 이전에 인신매매 피해경험이 있는 여성들”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성폭력의 위험뿐 아니라 강제노동에 동원되고 있으며, 일회성 폭력이 아닌 지속적인 폭력의 순환고리에 노출되어 있음을 언급했다.

이러한 현실을 개선하고자 디에프 부옹은 현지 경찰들과의 협력을 통해 베트남, 중국, 라오스 국경 등지에서 인신매매 피해자를 발견할 경우 피해자들이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경찰들에게 대화법을 교육하고, 생필품 패키지 키트를 제공해 여성 피해자들이 마음을 열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디에프 부옹

또한 장기적으로 이러한 여성과 소녀들을 위한 장학금 지원과 취업 연계 지원을 통해 착취에 노출된 여성들이 스스로 취약 상태에서 벗어나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어진 질문 시간에 한 참석자가 “베트남전에서 한국군에 의한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를 표한다. 한국에서 최근 이슈가 된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야기 해 달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디에프 부옹은 “이렇게 대표해서 사과를 표해주시니 감사드린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과거의 잘못에 대해서는 분명히 사과하고 그 당시의 일들을 정확히 평가해야 한일관계에서 앞으로의 미래를 계획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한 젊은 활동가들에게는 “한국YWCA의 프로그램이 여성과 청소년들에게 주는 영향력과 그 이후에 가져올 변화를 생각하고, 당장 눈앞에 놓인 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향해 우리가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을 가지고 책임감 있게 활동해주기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세대 간에 연대하는 일도 앞장서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로 창립 94주년을 맞이하는 한국YWCA연합회는 전국 52개 회원YWCA와 함께 성 인지적(gender sensitivity) 관점에서 여성평화운동과 성평등운동을 활발하게 전개해 왔으며, 여성폭력 예방, 지역사회 성인지 거버넌스 구축, 성평등 의식과 문화 확산, 여성의 경제적 역량강화, 여성리더십 개발과 참여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오정미 기자 news@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