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9(화) 11:15
English 日文 中文
고신대복음병원장 재난긴급구호 의료위원장 선임
  • 입력날짜 : 2014. 12.12. 09:43
고신 재난긴급구호단이 창단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총회장 김철봉 목사)은 10일 부산 서구 감천로 고신대에서 재난긴급구호단 창단식을 갖고 국내외 구호 활동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긴급구호단은 지난 9월 제64회 고신총회 결의에 따라 조직됐으며, 국내외 재난 발생시 각종 구호활동과 모금 등을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출범했다.

이날 긴급구호단 운영위원회는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자가 있는 시에라리온에서 활동하는 고신세계선교위원회 소속 4명의 선교사들에게 매달 15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의했다.

현지 선교사들은 400여 가구 2000여명의 주민들을 돌보고 있다.

구호단은 매달 1회 운영위원회를 개최하며, 구호상황이 발생하면 재정과 인력을 즉각 투입키로 했다. 고신대 복음병원장이 의료위원장, 고신세계선교위원회 본부장이 선교위원장을 맡게 되었다.

고신대복음병원은 매년 해외 8개국 의료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11일에도 곽춘호 행정처장을 단장으로 한 의료진 11명이 17일까지 필리핀에서 안과 수술을 포함한 의료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해외구난구호 활동모습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