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3(금) 18:04
English 日文 中文
고신대복음병원, 정신건강의학병동 확장 오픈
호스피스 병동도 함께 오픈, 향기치료 용 피톤치트 도입 예정
  • 입력날짜 : 2014. 10.28. 07:35
고신대복음병원이 정신건강의학과 병동을 이전 오픈했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이상욱)이 27일 정신건강의학과 안정병동과 낮병동 및 호스피스병동을 오픈했다.

정신건강의학병동은 기존의 1동 3층에서 5동 12층으로 이전, 깨끗하고 안정된 실내 치료환경은 물론이고 정신건강의학과 안정병동 환우를 위한 각종 서비스 룸이 갖추어져 있다.

이상욱 병원장은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전문적인 치료에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었다. 지역 최초의 호스피스병동의 오픈도 전인치유을 위한 과정"이라며 직원들을 격려 했다.

정신건강의학과 낮병원은 낮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저녁에 귀가하는 부분입원 형태로, 호스피스 환자뿐 아니라 개방병동을 통해 임종을 앞둔 환자나 정신질환 환자들에 대한 치료의 질이 한 단계 높아질 전망이다.

고신대복음병원은 부울경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호스피스 병동을 포함한 낮 병원과 안정병동을 운영한다.

박시성 정신건강의학과 주임교수는 “병동 리모델링을 통해 환자의 프라이버시는 최대한 보장하면서 치료의 효율성과 환자안전도는 더욱 향상 시키는 방향으로 준비했다"며 "더욱 향상된 환자별 맞춤형 치료시스템과 특수클리닉을 확대해 모든 정신질환자들이 일상생활로 조기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전 의료진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신대복음병원은 정신건강의학과 병동, 호스피스 병동의 오픈과는 별도로 향기치료(아로마테라피)를 위한 피톤치드 향을 맡을 수 있는 시스템을 병원 전체에 도입할 예정이있다.

병원 측은 “입원환자들의 건강을 위해 생활 속에서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음악치료, 미술치료뿐 아니라 향기치료를 위한 피톤치드 시스템을 병원에 도입, 일상생활 속에서도 건강을 챙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겠다"는 각오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