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2(화) 18:44
English 日文 中文
로또 1등 당첨자, 평균스펙 … '월 300만원, 40대 기혼남'
  • 입력날짜 : 2014. 09.04. 10:10
복권에 당첨될 확률은 얼마나 될까? 약 814만분의 1인 것으로 알려진 국내 로또 1등의 당첨확률은 종종 80kg 쌀 한 가마니에서 눈감고 원하는 쌀 한 톨을 고르는 확률이나, 길을 걷다 벼락에 맞을 확률 등에 비유되곤 한다.

그렇다면 이처럼 희박한 당첨확률을 뚫고 1등을 거머쥔 기막히게 운 좋은 사람들은 어떤 특별한 점이 있는 것일까?

나눔로또가 지난해 로또 1등 당첨자 1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1등 당첨자의 평균 '스펙'은 서울·경기 지역에 84㎡(30평형대) 이하 자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으며 월평균 소득 300만 원 미만, 행정·사무직 종사, 대학교 졸업 학력의 40대 기혼 남성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유명 로또복권 정보업체 (주)리치커뮤니케이션즈 관계자에 의하면 "40대 남성들이 가정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자녀양육과 노후대책 등의 이유로 로또를 구매한다"며 "이들을 대상으로 당첨금 사용계획에 관해 설문조사한 결과, '가계부채 청산'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588회 로또 1등 29억 당첨자인 박건명(가명) 씨는 해당 업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지극히 평범한 스펙의 대한민국 가장이라고 소개하며 "회사원 생활을 하던 중 셋째 아이가 태어날 무렵 돈을 더 벌어야겠다는 생각에 개인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사업실패로 경제적으로 어려워 지면서 고민 끝에 로또를 구매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첨금으로는 노후대책을 위해 상가건물을 구매할 생각"이라며 "힘든 시간을 같이 견뎌준 가족들에게 이제라도 보답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이처럼 평범한 로또 1등 당첨자의 평균 스펙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나도 40대 직장인인데 로또 1등 당첨자 스펙이랑 일치하는데?", "이제는 로또 1등 당첨에도 스펙이 필요한 시대다", "의외로 로또 당첨자 스펙이 평범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업체는 로또복권에 관한 다양한 정보와 통계를 제공하고 있는 로또복권 정보 제공 사이트인 로또리치(www.lottorich.co.kr)를 운영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해당 업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오영주 기자 choidhm@empal.com        오영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