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1(월) 16:28
English 日文 中文
[함양] 산삼축제 구경오세요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한 여름휴가 장소로 최적
  • 입력날짜 : 2014. 07.25. 11:53
심마니가 된 학생들
2014 지리산권 방문의 해를 맞아 올 여름 최고의 휴가지로 경남 함양이 각광받고 있다.

지리산과 덕유산 등이 백두대간을 이루는 청정의 고장 함양은 고즈넉한 지리산 둘레길 트래킹에 엄청강의 다이내믹한 래프팅, 그리고 다양한 먹거리까지 어우러져 온 가족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여름휴가지로 적격이다.

올해는 바캉스 피크시즌인 7월 31일부터 8월 6일까지 함양상림과 필봉산 일원에서 함양산삼축제와 인근 함양군 안의면에서 여주축제, 연암축제가 동시에 개최돼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기대에 차게 하고 있다.

‘천년의 신비! 산삼의 향기’를 주제로 열리는 함양산삼축제는 산삼의 본고장 함양의 대표적 행사로 국내 및 외국인들도 많이 찾는 명실상부 글로벌축제이다.

함양은 1000미터 이상 되는 산이 15곳이나 되고 전국에서 게르마늄이 가장 많이 분포되어 있어 품질 좋은 산삼과 산나물, 산약초가 자랄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전국의 심마니가 많이 찾고 있어 지금도 깊은 산 곳곳에는 심마니 움막이나 산신제단 등이 남아 있다. 군에서는 해마다 수천만 포기의 산양삼을 심어 재배하고 있으며 함양산양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산삼축제를 열고 있다.

이번으로 11년째를 맞이하는 함양산삼축제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부대 행사로 관광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심마니가 되어 직접 산양삼을 캐서 가져갈 수 있는 산삼캐기 체험, 산삼화분 만들기, 산삼주 담아가기, 산삼요리 시식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풍성하다.
산삼비빔밥

산삼가요제, 전국 사생대회, 산양삼 품평회 등 각종 경연과 산신제와 개막식 퍼포먼스, 장사익 특별공연, 함양 VIVA 페스티벌, 7080 공연 등이 화려한 볼거리를 더하고 국제산삼학술대회, 산삼주제관, 산삼·산양삼·지리산약초 전시관 등을 통해 함양산삼의 역사와 효능을 한눈에 보여준다.

축제 기간 동안 수변캠프장에는 텐트 트레일러도 마련된다. 이색 이벤트로 산삼족욕장과 ‘수상한 그녀’ 등 최신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대형 야외 스크린이 준비돼 여행의 낭만과 묘미를 더한다.

임창호 함양군수는 “함양은 진시황이 불로초인 산삼을 구하기 위해 서복을 보낸 곳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산삼과 관련한 역사가 상당히 유서 깊은 곳”이라며 “2만여 종의 식물이 어우러져 삼림욕을 즐기기엔 그만인 천년의 숲 상림에서 힐링을 즐기며 함양산삼의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양산삼축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ansamfestival.com)를 통해 자세히 알아 볼 수 있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co.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