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3(금) 18:04
English 日文 中文
고신대복음병원 소화기센터, 위식도역류질환 공개강좌
오는 26일 오후 3시 장기려기념암센터 5층 대강당에서
  • 입력날짜 : 2014. 06.24. 15:02
위 식도 내시경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이상욱) 소화기내시경센터는 오는 26일 오후 3시부터 병원 6동 5층 대강당에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위식도 역류 질환 공개 강좌- 꼭 수술 해야 하는가’ 라는 주제로 강좌를 진행한다.

이번 강연은 위ㆍ식도 역류질환의 원인, 증상, 치료 방법은 물론 평소 위ㆍ식도 역류질환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예방과 생활습관까지 폭넓게 취급할 예정이다. 위ㆍ식도 역류질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대한소화기기능성질환운동학회가 후원하는 이번 공개강좌는 등록·설문·강의·질의 응답 등을 진행하며, 참석자에게는 사은품도 제공하며, 강좌에서는 박무인 소화기내과 교수가 위식도 역류 질환에 대한 설명과 함께 치료 방법을 질의 응답 방식으로 강연을 진행한다.

위 식도 역류질환은 위의 내용물이나 위산이 역류해 속쓰림 증상을 겪는 '위 식도 역류질환' 환자가 5년간 70%나 늘어나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건강보험 진료를 받은 환자는 400여만 명으로 급증했다.

연령별로는 40~50대가 전체 환자의 절반을 차지했고,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나친 음주와 카페인 섭취, 과식이나 흡연이 원인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완치가 힘든 것으로 알려진 위식도 역류질환이 수술을 통해 10명 중 9명은 증상이 호전된다고 알려져 있으며 최근에는 수술 요법을 시행하기도 한다.

박무인 교수는 “위식도 역류질환의 증상은 가슴 쓰림, 역류 등의 전형적인 증상과 목의 이물감, 목 통증과 같은 비전형적 증상으로 나누며 약물로도 치료할 수 있다” 며 “식생활 습관을 통해 증상을 호전하거나 예방할 수 있다” 고 강조 했다.

이번 공개강좌는 위식도역류질환의 날을 맞이해 매년 고신대복음병원을 비롯하여 소화기 환자가 가장 많이 치료받는 병원에서 진행하는 공개강좌다.

한편 고신대복음병원은 오는 25일 저녁 6시부터 부산지역내과학회 하계 학술집담회를 개최 한다.


서혜정 기자 shjung51@naver.com        서혜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