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6.01(목) 14:40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 충북경제자유구역청 내방
오송 지역‧청주 에어로폴리스 지구 방문
  • 입력날짜 : 2014. 05.16. 12:30
충북경제자유구역청(청장 전상헌, 이하 경자청)이 16일 주한 중국대사관 경제상무참사처 공사참사관 등 관계자를 초청해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한 투자유치 활동 전면에 나선다.

이번에 충청북도를 방문한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는 주 장정(周长亭) 공사, 왕 종용(王从容) 참사관, 주 서광(周曙光) 주재관, 총 군걸(丛军杰) 주재관 총 4명이다.

경제상무참사처는 중국 상무부를 대표해 한‧중 양국 경제통상협력관계 촉진 및 중국기업의 이익을 대변하고 보호하며 중국 경제, 통상, 외자유치 분야를 홍보하는 기관이다.

이날 방문에서 경자청은 방문단에게 충북경제자유구역 내 바이오메디컬지구, 리서치&관광비지니스지구, 에어로폴리스지구에 대한 현장 소개 및 외국기업에 대한 세금면제, 인센티브를 설명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

경자청은 오송 지역이 제약‧의료기기 연구개발 기관과 바이오, 전자‧통신‧첨단업종의 제조 기업을 유치할 수 있어 시장규모가 큰 중국을 대상으로 보다 공격적인 유치활동이 필요하다는 판단하고 수차례 공들인 결과, 이번 초청이 이뤄졌다.

충청북도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오송 지역의 바이오메디컬지구와 리서치&관광 비지니스 지구에 중국기업의 투자를 적극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상헌 청장은 “중국기업이 충북경제자유구역에 투자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충청북도와 주한 중국대사관과의 지속적인 우호관계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서혜정 기자 shjung51@naver.com        서혜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