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9(화) 16:10
English 日文 中文
'기황후' 유인영, 첫 사극으로 연기 변신…시청자 '호평'
  • 입력날짜 : 2013. 12.04. 18:16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인영의 연기 변신에 시청자들의 호응이 뜨겁다.

유인영은 지난 26일 방송된 MBC 드라마 '기황후' 10회에서 세상을 떠난 아버지 '바토루' 대신 가면을 쓰고 아버지 행세를 하며 돌궐족을 이끌어온 '연비수'로 등장해 연기변신을 시도했다.

유인영은 첫 사극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에 빙의한 듯 부족수장의 근엄함을 다양한 눈빛 연기로 표현하며 극의 밀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특히 첫 등장부터 사극의 고어체와 호령하는 발성을 무리 없이 소화하며 사극 연기에 성공적으로 안착했음을 보여줬다. 유인영의 안정적인 승마실력과 격한 액션신에도 흔들림 없는 발성이 시청률 상승에 한 몫을 더했다는 평이다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첫 촬영 전 승마 연습에 참여한 유인영이 처음 말에 오르자 마자 한번에 자세를 잡고 말과 교감하며 안정된 승마실력을 선보여 현장 스태프들이 엄지를 치켜세우며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유인영의 첫 등장 후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유인영’과 ‘유인영 첫 등장’이 상위에 오를 정도로 그 반응은 뜨거웠다. 3일 방송된 12회 방송이 끝난 후에는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과 각 온라인 게시판에 유인영의 사극 연기 변신에 호평하며 새로운 캐릭터 등장에 반색했다.

한편, 유인영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MBC '기황후'은 매주 월, 화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