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8(월) 18:33
English 日文 中文
'힐링캠프' 성유리 칼질에 감탄…'율장금' 등극
  • 입력날짜 : 2013. 11.19. 18:50
사진출처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배우 성유리가 '율장금'으로 등극했다.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의 성유리가 예사롭지 않은 칼 솜씨를 선보이며 ‘율장금’으로 등극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예능 대세 김성주가 출연해 ‘성주표 해물 쟁반 짜파구리’를 MC들에게 손수 대접한 가운데, 그의 요리를 보조하던 성유리의 능숙한 칼 솜씨가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라면의 달인’으로 유명한 이경규로부터 “인정받고 싶다”며 야심 차게 준비한 신 메뉴를 요리하던 김성주는 자신감 넘치던 초반의 모습과 달리 어설픈 오이 썰기로 웃음을 자아냈는데, 옆에서 이를 보다 못한 김제동이 성유리에게 대신 썰어줄 것을 부탁했다.

그녀는 망설임 없이 칼을 들었고, 몸에 배인 듯 익숙한 솜씨로 재료를 썰기 시작했다.

생각 이상으로 자연스러운 그녀의 손놀림에 놀란 두 MC와 김성주가 감탄사를 연발하자 그녀는 ‘요리 천재’를 연기했던 이전 작품을 언급하며 “한 달 반 동안 요리를 배웠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성유리는 솔직하고 화끈한 돌직구로 김성주를 당황케 했다.

우여곡절 끝에 완성된 그의 라면 요리를 시식하던 그녀가 “소름 끼치게 맛있진 않다”며 냉정한 맛 평가를 내렸다.

“적당히 맛있다’며 소감을 전하는 그녀에게 김성주는 “맛없다며 왜 그렇게 많이 먹냐”고 농담 섞인 불평을 토로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성주 아내와의 진솔하고 유쾌한 입담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SBS ‘힐링캠프’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