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2(화) 18:44
English 日文 中文
'힐링캠프' 성유리, 유쾌한 입담으로 MC 신고식
  • 입력날짜 : 2013. 08.20. 18:38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의 새 안방마님 성유리가 솔직 발랄한 토크로 안방극장을 폭소케 하며 MC 합격점을 받았다.

그녀는 엉뚱하면서도 유쾌한 입담으로 숨겨놓은 성유리표 토크로 예능감을 인정받았다.

힐링 미소와 화사한 비주얼을 과시하며 등장한 성유리는 “요즘 살짝 인기가 주춤했다”며 방송 시작부터 ‘셀프 디스’를 서슴지 않는 솔직, 털털한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모았다.

그녀는 게스트로 출연한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과 자연스러운 대화를 유도하면서도 이따금 톡톡 튀는 멘트와 리액션으로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했다.

성유리는 이경규, 김제동과 첫 호흡에도 불구하고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자신에게 사심을 드러내는 김제동에게 “오빠는 제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귀여운 돌직구를 던져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어 이경규가 영어 단어를 과하게 굴려서 발음하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이를 지적하거나 “그냥 나쁜 남자이다”라며 일침을 가해 새로운 천적관계를 형성하는 등 범상치 않은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그녀는 토크가 진행될수록 본연의 매력을 드러내며 편안한 웃음을 유발, 시청자들에게 기대 이상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특히 이경규에게 “첫 술부터 배가 부르다”는 극찬을 얻으며 MC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방송 직후 성유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땀 흘리면서 지켜봤다. 방송 보면서 너무 긴장했는지 심장이 쪼그라드는 줄 알았다. 점점 더 편하게 힐링시켜 드리도록 노력할 테니 앞으로도 더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며 첫 방 소감을 밝혔다.

네티즌들은 “귀여운 돌직구에 시작부터 빵빵 터졌다”, “기대 이상의 기분 좋은 출발”, “진솔한 모습이 어우러져 더욱 매력적이었다”, “첫 방송 같지 않을 정도로 능숙한 진행에 감탄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성유리가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른 SBS ‘힐링캠프’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