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1(수) 17:40
English 日文 中文
정유미, 무더위 속 미니 선풍기 투혼 '귀여워'
  • 입력날짜 : 2013. 07.26. 15:28
사진제공 네오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유미의 무더위 속 열혈 촬영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SBS 주말드라마 ‘원더풀마마’에서 패션디자이너 고영채 역을 맡아 열연중인 정유미가 최근 극중 자신의 회사인 형제어패럴 앞에서 진행된 무더위 속 야외 촬영 현장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유미는 핑크빛 민소매 블라우스와 기하학적 무늬의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특유의 상큼 발랄함을 발산하며 촬영 중 틈틈이 휴식을 취하거나 대본 삼매경에 빠져 리허설에 한창인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고온다습한 날씨 탓인지 정유미가 들고 있는 휴대용 선풍기가 유독 눈길을 끈다.

양손으로 하늘색 미니 선풍기를 들어 올려 얼굴에 바람을 쐬며 시원함을 만끽하던 정유미는 선풍기를 향해 입을 벌려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귀여운 면모를 과시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시원하게 만들고 있다.

또한 정유미는 땡볕 아래 구슬땀을 흘리면서도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정겨운에게 미니 선풍기의 바람을 쐬어주는 매너손을 발휘,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활기차게 촬영을 이어가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지난 21일 방송된 ‘원더풀마마’ 30회에서 가족과 형제어패럴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훈남(정겨운 분)을 위해 아무 것도 해줄 수 없음을 깨달은 영채가 결국 선택의 기로에 놓여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매주 토, 일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