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8(월) 18:33
English 日文 中文
이종수, 정인영 아나 향한 'LTE급 사랑'의 전말은
  • 입력날짜 : 2013. 07.23. 18:54
사진 제공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이종수가 정인영 아나운서를 향한 사랑 고백의 전말을 밝혔다.

23일 밤 11시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16회에서 예체능팀은 배드민턴 두 번째 대결에 앞서 지옥 훈련에 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방송에서는 지난 '예체능' 15회에서 정인영 아나운서에게 사랑 고백을 했던 이종수가 사건에 대한 전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은 이종수에게 "종수는 뇌가 입에 달렸다"며 "다른 사람은 생각한 다음에 말을 하는데 종수는 아무 생각 없이 얘기부터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는, 지난 15회 방송에서 정인영 아나운서가 "이종수씨가 오늘 처음 보는데 '사랑합니다'라고 하더라"며 폭탄 발언한 것에 대한 진위를 묻는 질문이었다.

이종수는 "정인영 아나운서를 지난주 녹화에서 처음 봤는데 보자마자 사랑한다는 얘기가 저절로 나오더라"며 "난 원래 그런 말 함부로 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런데 왼쪽 가슴에서 진짜로 사랑한다는 신호가 왔다. 그건 진심이었다"며 진담 반 농담 반 고백을 했다.

이종수의 고백에 강호동은 "알고 보면 종수도 치명적 매력이 있어"라며 "종수가 '우리동네 예체능'에 나와서 사랑에 빠지고 결혼까지 하게 되면 '우리동네 예체능'이 아니라 '우리동네 이종수'가 되는 거 아니냐"며 이들 커플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우리동네 예체능'은 배드민턴 두 번째 대결을 위해 하드 트레이닝을 시작한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