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09(월) 17:12
English 日文 中文
2PM 이준호, '감시자들' 연기 호평…영화 러브콜 쇄도
  • 입력날짜 : 2013. 07.19. 18:41
사진제공 JYP엔터테인먼트
2PM의 멤버 이준호가 성공적인 첫 스크린 데뷔로 호평 받고 있다.

영화 ‘감시자들’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 이준호가 캐릭터와 100%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활약,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감시자들’에서 이준호는 감시반의 프로페셔널하고 민첩한 행동력을 지닌 에이스이자, 분위기 메이커 다람쥐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데뷔작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맛깔 나는 연기로,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유쾌한 매력을 모두 갖춘 다람쥐 역을 소화했다.

이준호는 감독, 함께한 배우들, 관객들에게 극찬을 받으며, 영화계의 샛별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조의석, 김병서 감독으로부터 “감시자들'에서 이준호는 가수가 아닌 그냥 배우다. 이준호 덕분에 다람쥐 캐릭터가 생명력을 얻게 됐다”는 극찬을 받았다.

함께 호흡을 맞춘 설경구는 “다람쥐라는 배역을 잘 소화해냈다. 앞으로 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 이준호의 배우로써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또한 정우성은 “현장에서 임하는 자세가 무척 성실한 기대되는 후배”라며 그의 배우로써 성실한 자세를 칭찬했으며, 한효주는 “처음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너무나도 현장에 잘 어우러졌고 연기도 굉장히 잘 한 것 같다”며 호평을 보냈다.

관객들도 이준호의 스크린 데뷔에 “귀요미 다람쥐 역할 이준호, 넘 귀엽게 나온다”, “이준호 연기 너무 좋다! 내 스타일~!”, “이준호 역할이 너무 잘 어울렸던 것 같다, 재밌게 봤음!”, “저 이준호가 그 준호가 맞음? 그냥 배우다!”, “다른 작품에서 보여줄 모습이 기대된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JYP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영화 '감시자들'의 개봉 이후, 준호에 대한 관심이 놀라울 정도다"며 "각 종 영화, 드라마 등 연기자로서 러브콜이 쇄도하는 상황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만큼 더 좋은 활동으로 보답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7월 3일 개봉한 영화 ‘감시자들’은 누적관객수 400만 고지를 향해 가며, 폭발적인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