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2(금) 17:56
English 日文 中文
'우리동네 예체능' 조달환, 재경앓이 고백
  • 입력날짜 : 2013. 07.09. 18:50
사진제공: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조달환이 '재경앓이'를 고백했다.

9일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 14회에서는 예체능팀은 배드민턴 국가대표팀 이동수 코치의 지도 아래 배드민턴 기초 훈련에 들어간다.

특히, 이 날은 강호동과 이수근, 최강창민, 조달환이 자신의 배드민턴 복식 파트너를 찾아 떠나는 '예체능 애정촌'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에, 네 사람은 두근거리는 가슴을 안고 파트너와의 첫 만남을 위해 강호동은 셔틀콕을 든 채 지하철역으로, 이수근은 파리채와 꽃다발을 들고 샛강문화다리로 그리고 최강창민은 분장실로 향했다.

그 중 조달환은 자신의 파트너를 만나러 가는 내내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배드민턴 복식 파트너는 꼭 여자였으면 좋겠다."는 강한 바람을 드러내며 "탁구 칠 때 3분 가상 연애를 했던 재경이 왔으면 좋겠다"는 깜짝 발언으로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여러 파트너가 있었지만 재경씨가 많이 생각난다. 저 엘리베이터에서 누가 나를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된다."고 밝혀 재경을 향한 그의 러브모드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알렸다.

조달환은 지난 목동 핑퐁스와의 경기 이후 "'예체능'을 통해 사랑을 찾겠다"고 공언한 재경의 적극적인 구애(?)에 '핑퐁 커플'의 탄생을 알린 바 있다.


남운영 기자 happyenc12@nate.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