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1.18(토) 21:01
English 日文 中文
김진홍 목사의 아침묵상 이순신 장군 <Ⅱ>
  • 입력날짜 : 2013. 05.15. 10:32
우리 역사에 이순신(1545~1598)장군 같은 인물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후손인 우리들에게는 축복이다.

그런 위대한 인물이 없었더라면 우리 역사가 얼마나 초라하고 부끄러웠겠는가. 이순신 장군의 일생 중에서 가장 돋보이는 부분이 있다.

그가 간신배들의 모함을 받아 겨우 목숨만을 건지고 의병장 권율 휘하에서 백의종군하고 있었을 때였다.

이순신 장군을 모함하여 장군의 자리를 차지하였던 원균이 왜군에 패전을 거듭하자 조정에서 그를 다시 삼도수군통제사로 임명하였다.

그러나 그때는 이미 조선수군이 거덜이 난 상태라 겨우 12척의 전함이 남아 있었고, 장병들의 사기는 바닥에 떨어져 있었다.

그런 때에 이순신은 12척의 전함을 추슬러서 명량 앞바다에서 왜적 전함 133척을 맞아 격파하여 제해권을 다시 장악할 수 있었다. 그 유명한 명량해전의 승리이다.

이순신 장군이 명량해전을 앞두고 조정에 올린 상소문이 있다. 후손인 우리들에게 영원히 본보기가 되는 정신이요 기상이다.

"신에게는 아직 전함 12척이 있나이다. 내가 주지 않은 한 적이 감히 우리의 수군을 허수히 보지 못할 것이외다!"

이런 정황에서 사람들은 말한다.
"남은 전함이 12척 밖에 없나이다. 이 적은 숫자로 어찌 전쟁을 치를 수 있겠나이까?"

그러나 이순신 장군은 달랐다. 그 다른 점이 그를 위대한 지도자, 위대한 인물로 만든 핵심이었다.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있나이다."

이런 긍정적이고도 창조적인 사고와 관점이 그로 하여금 불가능한 전장에서 승리를 얻게 한 바탕이었다.

오늘 같이 세계경제가 어려운 때에 우리나라에는 자원이 없다. 경제난국을 헤쳐 나갈 방도가 보이지 않는다.

이런 때에 이순신 장군이 지녔던 사고방식과 지도력을 지닌 일꾼들이 등장하여야 할 때가 아니겠는가!



서용찬 기자 ycseo@morningnews.or.kr        서용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