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06(금) 18:53
English 日文 中文
베를린, ‘KOREAN CINEMA TODAY’ 영화제 개최
  • 입력날짜 : 2013. 04.18. 17:11
독일의 문화예술기관인 세계문화의 집이 한국국제교류재단과 부산국제영화제와 손잡고 제 2회 ‘한국영화의 오늘’ (KOREAN CINEMA TODAY) 영화제를 개최한다.

오는 5월 12일부터 21일까지 베를린에서 열리는 KOREAN CINEMA TODAY 는 부산국제영화제의 화제작 10편을 선정, 한국을 조명한다.

이번 영화제에 선정된 10편의 작품은 9편의 신작(장편 7편, 다큐멘터리 2편)과 복원된 고전영화 1편이다.

여기에는 <지슬>, <1999, 면회> 등 부산국제영화제 ACF 후반작업 지원작 3편과 AND 지원작인 <거미의 땅>, <춤추는 숲>까지 총 5편의 작품이 포함됐다.

제 2회 KOREAN CINEMA TODAY는 한국 사회의 강점과 약점, 전통적인 의식이나 폭력을 담아 한국 사회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향한 새로운 경향을 제시한다.

가장 먼저, 한국 사회의 과거를 조명한 정지영 감독의 <남영동 1985>은 1980년 군사독재 시대의 트라우마를 다뤘으며, 개막작으로 선정된 오멸 감독의 <지슬>은 제주도 4.3사태 라는 어두운 과거를 되돌아본다.

또한 신수원 감독의 <명왕성>,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은 약육강식 방식으로 움직이는 학교내의 극심한 서열 체제를 여실히 드러낸다. 특히 이들 영화는 정치적인 대범함과 실험적인 표현방식으로 한국 현 사회를 반영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다.

미래를 바라 보는 한국영화 2편은 한국의 젊은 영화 관람객들의 희망과 꿈을 담았다.

강석필 감독의 <춤추는 숲>은 도시개발에 맞서 마을을 지키려는 성미산 마을 공동체의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그리고 변영주 감독의 <화차>는 홀연히 사라져 버린 약혼자를 찾는 과정에서 주인공 문호가 겪는 혼란스러운 심리적 여행을 보여준다.

또한 각기 다른 스타일의 ‘코리안 드림’을 다루는 영화 3편도 소개된다.

유지태 감독의 <마이 라띠마>는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한국 남자와 코리안 드림을 꿈꾸는 태국 여자의 성장을 드라마다.

박상호 감독의 <또순이>는 비지니스맨의 딸로 태어난 또순이가 가족의 구속에서 벗어나 자신의 삶을 개척해 나가는 모습을 통해 자신감 넘치는 신여성을 그린 1963년 작품으로 복원, 베를린에서도 선보인다.

김동령, 박경태 감독의 <거미의 땅>은 미군기지에서 일하는 ‘양공주’의 삶을 소재로 미국기지가 사라지면서 빈 기지촌이라는 공간에 남아 살아가고 있는 세 여성의 일상을 담고 있다.

KOREAN CINEMA TODAY는 공식영화 상영 이외에도 개막작인 <지슬>의 오멸 감독을 비롯하여 정지영, 변영주, 신수원, 유지태, 강석필, 김동령 감독이 베를린을 찾아,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그 밖에도 단편영화 라운지를 운영하며,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섹션의 수상작과 우수작들을 한데 모아 선보인다.


오정미 기자 webmaster@morningnews.or.kr        오정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