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1(금) 19:50
English 日文 中文
'직장의 신' 정유미, '新 웃픈녀' 등극…88만원 세대 대변
  • 입력날짜 : 2013. 04.10. 18:02
사진제공 판타지오
KBS 2TV 월화드라마 '직장의 신'의 정유미가 계약직 신입사원 '정주리'로 분해 '웃픈녀'의 정석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뭐든 지 척척 해내는 수퍼갑 계약직 회사원 '미스김' 김혜수가 '직장의 신' 속 로망과도 같은 존재라면 無 스펙에 학벌까지 아쉬운 '정주리' 정유미는 말 그대로 계약직 신입사원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뉴스의 한 꼭지 같은 존재일 것이다.

첫 입사 날부터 사회적응 혹한기를 호되게 겪은 정주리는 어떻게든 자신의 존재감을 알리기 위해 원치 않는 술자리도 마다하지 못하는 이 시대의 직장인들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다.

회식의 여파가 가시지도 않은 채 밤을 새워 기획안까지 준비하고, 다음 날 밀려오는 졸음을 못 이겨 회사 화장실 변기에서 쪽잠을 자는 정주리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소소한 웃음과 함께 한편으로는 회사에서 잘리고 ‘이태백’이 되는 것이 두려운 ‘88만원 세대’와 연애, 결혼, 육아를 포기한 ‘삼포세대’의 모습이 오버랩 되고 있다.

더불어 같은 부서에서 일하는 '금빛나(전혜빈)'의 호의 또한 그에게는 가혹한 현실이자 계약직이라는 주홍글씨를 더욱 진하게 덧칠한다.

염고대 국문과를 나왔다는 ‘정주리’의 말에 ‘금빛나’의 동기가 자신도 국문과를 나왔다며 의아해하자 “캠퍼스…”라고 자신 없이 읊조리는 모습은 웃음과 슬픔을 동시에 안겨줬던 대목. 계약직에 캠퍼스 지방대 출신이라는 현실에 계속해서 맞닥트리며 정주리는 점점 자신의 처지를 깨닫는, 웃음이 나면서도 처절한 캐릭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극의 특성상 다소 과장되어 재미있게 그려지는 면이 없지 않지만 그와 동시에 정주리는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등장했던 다양한 캐릭터들 가운데 독보적인 현실감과 진정성을 보여주는 신선한 캐릭터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또한 여기엔 계약직 신입사원을 실감나게 그리고 있는 정유미의 연기력이 더해져 그 동안 전무후무했던 리얼한 캐릭터를 만들기에 이르렀다. 정유미는 자신의 색깔로 '정주리'를 연기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신입사원들의 애환과 고뇌를 더욱 가슴 깊이 느끼게 만들고 있다.

브라운관에 새로운 '웃픈녀' 캐릭터로 등극하며 매회 좌충우돌 회사 적응기를 그리고 있는 정유미의 활약으로 공감과 진정성을 선사하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직장의 신'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