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1(목) 18:33
English 日文 中文
'최고다 이순신' 최강원, 아이유 '뚫어지겠네'
  • 입력날짜 : 2013. 04.01. 17:48
사진제공 빨간약
KBS2 주말드라마 ‘최고다 이순신(극본 정유경 연출 윤성식)’의 최강원(재범 역)이 우여곡절 끝에 조정석(준호 역)과 전속계약을 한 아이유(순신 역)에 질투의 눈빛을 보냈다.

그동안 매니지먼트 사기꾼(김광규 분)에 의해 돈을 날려버린 순신이 자신이 근무하는 레스토랑에서 일하게 되자 선배 역할을 톡톡히 해왔지만 연예인으로 가는 길엔 순신이 앞서게 되어 버린 것.

게다가 자신을 아끼던 레스토랑 지점장 영훈(이지훈 분)이 순신을 감싸고 애틋하게 대하자 그에 대한 질투와 부러움도 함께 작용했다.

지난 일요일 방송분에서는 준호와 전속계약을 한 순신이 어머니 정애(고두심 분)에게 “레스토랑에 정직원으로 취직, 1년치 월급을 먼저 받았다”고 거짓말을 한 후 정애가 영훈을 찾아와 감사인사를 하는 장면도 이어졌다.

영훈은 순신이 거짓말을 한 사실을 눈치 채고 담담하게 응해주지만 그런 사실을 알 리 없는 재범은 매 순간 순신을 향해 불같은 시선을 날리며 질투를 표현했다.

시청자들은 “저 레스토랑은 지점장이나 종업원이나 다 연예인에 아이돌이네”, “재범의 질투 가득한 눈빛이 불을 뿜을 기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순신이 갑자기 연예인 전속계약을 하게 되면서 흥미를 더해가고 있는 '최고다 이순신'은 토요일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