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08.22(목) 20:49
English 日文 中文
엄앵란, 40년간 숨겨온 신체 비밀 고백
  • 입력날짜 : 2013. 03.29. 18:57
사진제공 MBN
배우 엄앵란이 방송 중 40년 동안 숨겨온 신체 비밀을 털어놨다.

엄앵란은 오는 30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에서 “과거에 콤플렉스가 있었냐”는 MC의 질문에 “여배우로서 감추고 싶은 큰 흉터가 있었다”고 말했다.

엄앵란은 “사실 나는 ‘모반성 색소이상’을 앓았다. 눈 주변으로 넓게 퍼진 검은 점 때문에 흡사 얼룩송아지 같았다”고 고백해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패널들은 “전혀 몰랐다”는 반응을 보이며 “배우 활동을 하면서 그 동안 어떻게 감추고 다니셨냐”고 되물었다.

엄앵란은 “그래서 단 한번도 맨 얼굴로 다닌 적이 없다”며 “19살에 데뷔 했으니 40년 동안 철저히 화장으로 가리고 연예계 활동을 해온 셈”이라고 대답했다.

또 “레이저 수술로 치료할 수도 있었지만, 의심이 많아 결국 60세가 되어서야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엄앵란은 “콤플렉스 때문에 사람들을 피하고 집 안에만 숨어 있는 것은 한 없이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행위”라고 조언했다.

‘누구에게나 콤플렉스는 있다’는 주제를 놓고 공개되는 엄앵란의 일급 신체 비밀은 오는 30일 토요일 밤 11시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