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9(화) 11:15
English 日文 中文
'내 딸 서영이' 장희진, 종영 소감 "너무 행복했다"
  • 입력날짜 : 2013. 03.04. 17:10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
배우 장희진이 KBS 2TV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국제 변호사로 당당하고 솔직한 모습을 선보인 그녀가 그 동안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

최근 한 레스토랑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장희진은 상대 배우, 스태프들과 수시로 담소 나누면서 끝까지 남다른 팀웍을 과시했으며, 시원섭섭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그녀는 늦은 밤에 이뤄진 촬영이었음에도 끝까지 남아서 함께 동고동락한 스태프들과 일일이 인사 나누며 아쉬움을 달랬으며, 사인 요청에 흔쾌히 응해주면서 마지막 일정을 마쳤다. 특히, 자신의 대본에 그 동안 응원해준 모든 이들에게 자필로 감사 인사를 남기는 훈훈한 모습을 보이기도.

장희진은 마지막 촬영 후 “좋은 작품,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했던 지난 6개월이 너무 행복했고,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울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다. 즐겁게 촬영한 만큼 기억에 남을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그 동안 밤낮없이 고생하신 스태프 분들 정말 수고 많았고, ‘내 딸 서영이’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신 팬 분들이 계셔 마지막까지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며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다.

장희진은 ‘내 딸 서영이’에서 법조계 집안 출신의 변호사 정선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으며, 도회적인 매력으로 세련된 패션 감각을 과시해 큰 사랑을 받았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