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9(화) 11:15
English 日文 中文
탁재훈, '달빛프린스'서 물오른 재치 입담 과시
  • 입력날짜 : 2013. 01.23. 17:46
사진제공 드라마틱 톡
지난 22일 방송된 KBS 예능 프로그램 '달빛프린스'에서 탁재훈은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서진이 출연해 자신이 지정한 책에 맞춰 '사춘기와 일탈'에 관한 인생 풀 스토리를 전했다. 이에, 단독 게스트였던 이서진의 토크를 살리면서 '달빛프린스'의 분위기를 이끌어간 일등공신은 탁재훈이었다.

그는 프로그램 초반, '달빛프린스'와 MC들의 상관관계에 대한 질문이 오가자 용감한 형제를 마주하며 "이 프로그램에 왜 나오셨어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그가 "외모가 다가 아니잖아요. 그럼 탁재훈씨는 왜 나오셨는데요?"라고 맞받아치자 "(외모에) 자신 있었어요."라며 천연덕스럽게 농담 반 진담 반 언변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사춘기 시절과 관련, 여자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오가다가 "걸그룹에게 프로포즈를 받은 적이 있냐?"는 강호동의 발언에 용감한 형제가 "그렇다."고 애기하자 옆에서 잠잠히 듣고 있던 탁재훈이 알 수 없다는 표정과 함께 "정말 성공하고 싶으신 분이었나 봐요."라고 말해 같은 MC와의 기싸움도 서슴지 않았다. 이렇게 적재적소에 터트리는 탁재훈의 입담은 지루할 틈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어 탁재훈은 세운상가로 출∙퇴근하던 학창시절 등을 고백하는 등 거침없이 이야기로 MC들을 진땀나게 하기도 했다.

이처럼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내내 탁재훈은 늘 그랬듯이 유쾌하고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특유의 순발력과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그의 진면목을 다시 한 번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이어 그가 왜 '상상플러스', '승승장구' 등 걸출한 예능을 통해 '예능계의 재간둥이'로 전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지 다시 한번 증명했다.

이에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치고 빠지는 토크의 1인자", "개그맨보다 웃기는 말솜씨는 여전", "'달빛프린스'와 탁재훈, 물 만난 고기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호동, 탁재훈, 정재형, 용감한 형제, 최강창민 등 방송계의 카리스마 5인방이 뭉친 '달빛프린스'는 매주 게스트가 한 권의 책을 직접 선정, 그 책에 따라 주제가 선정되는 유쾌한 버라이어티 토크쇼로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