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06(금) 18:53
English 日文 中文
'코이카의 꿈' 이천희-조윤희-정경호,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
  • 입력날짜 : 2013. 01.10. 17:48
사진제공 판타지오
MBC 특별기획 '코이카의 꿈-팔레스타인 편’이 소외됐던 분쟁국가의 모습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환기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

지난주에 이어 방송된 '코이카의 꿈' 팔레스타인 편의 두 번째 이야기에서 이천희, 조윤희, 정경호, 김조한은 열악한 의료 환경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을 치료하는 것과 더불어 교육의 혜택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현지의 아이들에게 예체능 수업을 펼치며 봉사활동에 여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전쟁으로 고립되어 평생 한 번도 바다를 보지 못하고 살아온 아이들에게 조윤희는 사해로 함께 소풍을 떠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정경호는 헤브론 문화센터의 교육지원 및 학교 물탱크 설치에 혼신의 힘을 쏟으며 몸을 아끼지 않았다. 민낯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솔선수범 봉사활동에 임하는 그들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감동의 물결을 이어갔다.

봉사활동을 마무리하며 상처와 아픔을 지닌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위해 마련한 '힐링 콘서트'는 많은 박수를 받으며 아름답게 마무리 돼 그 훈훈함을 배가시켰다. 특히 가수 김조한은 공연 총괄감독을 맡아 19명의 봉사 단원들과 함께 2주 동안 공연 연습에 매진했다고.
사물놀이, 마술, 태권도 등의 다양한 공연과 히트곡 '천생연분'을 함께 부른 김조한이 팔레스타인 어린이들과 함께 '아름다운 세상'을 부르는 모습에서는 국경을 넘어 하나가 된 이들의 따스한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팔레스타인 봉사활동에 참여한 배우들은 “단순히 위험한 나라라고만 생각했던 팔레스타인에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발을 디디고 그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줬다는 것만으로도 평생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며 “제닌의 아이들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 잠깐의 시간이었지만 그들에게 우리가 사랑을 전해줄 수 있었기를 바라고, 우리가 전한 희망을 절대 잊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MBC ‘코이카의 꿈’ 팔레스타인 편 ‘모래의 땅 제닌에서 희망을 보듬다’를 통해 희망과 사랑의 하모니를 전파한 이천희, 조윤희, 정경호, 김조한은 각자 바쁜 스케줄을 이어가고 있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