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2.21(금) 19:50
English 日文 中文
최홍림 "사기 당해 빚 80억, 아내가 갚는 건 당연"
  • 입력날짜 : 2012. 12.28. 16:24
사진제공 MBN
개그맨 겸 프로골퍼 최홍림이 80억여원의 빚을 아내가 대신 갚고 있다고 고백해 충격을 주고 있다.

최홍림은 오는 29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속풀이 토크쇼 ‘동치미’에 아내 도경숙 씨와함께 출연해 “사업 실패와 각종 사기 사건에 휘말려 생긴 빚 80억여 원을 아내가 갚고 있다”고 밝혔다.

최홍림은 “돈 있는 사람은 써야 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라며 “나보다 돈이 더 많은 아내가 빚을 갚는 것이 왜 이상하느냐?”는 ‘안하무인’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놨다.

이에 멈추지 않고 최홍림은 “한 달 2~3천만원 정도 되는 수입은 모두 나에게 쓴다”고 밝히고, “남들 앞에서 연예인으로서의 자존심 때문에, 여행지에서 아내 선물로 똑같은 디자인의 스카프를 색깔별로 8장을 사왔다”며 비현실적인 경제관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이에 방송에 함께 출연한 패널들은 “버르장머리가 잘못 들었다”, ”감방에 갔어야 정신을 차렸을 것”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아내 도경숙씨는 “귀가 얇은 남편이 남들은 상상하지도 못할 석탄 사업, 철강 사업에 손을 댔다가 사기를 당하는 바람에 자살하고 싶을 정도로 힘들었다”고 눈시울을 붉히면서도 “사랑하는 남편이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바뀌더라”며 남편에 대한 깊은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최홍림 부부의 충격사연은 오는 29일 토요일 밤 11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