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2(화) 11:08
English 日文 中文
'내 딸 서영이' 최윤영, 제작진에 팀복 100벌 선물
  • 입력날짜 : 2012. 12.27. 11:55
사진제공 나비컴
배우 최윤영이 최근 추위에 고생하고 있는 KBS2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 출연진과 제작진에게 팀복 100벌을 선물했다.

새로운 패셔니스타로 떠오르며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패션 감각을 선보이고 있는 최윤영은 그녀의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후드 티셔츠, 맨투맨 티셔츠 등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을 제작진에게 선물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 뿐만이 아니라, 제작진들의 취향과 신체 사이즈를 고려해 컬러부터 사이즈까지 하나하나 섬세하게 신경 쓴 세심함을 보여 제작진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최윤영의 소속사 관계자는 “항상 연기자를 위해 물심 양면으로 옆에서 도와주고, 빡빡한 촬영 스케줄 속에서 밤낮없이 드라마를 위해 애쓰는 스태프들을 위해 작은 선물을 하고 싶어하는 최윤영의 의견을 반영하여, 극 중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귀엽고 깜찍한 캐릭터로 사랑 받는 클래식 캐주얼 브랜드 크리미어(Creamier) 제품을 선물하게 되었다.” 며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촬영에 애로사항이 많지만 제작진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 뿌듯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내 딸 서영이는 상우(박해진 분)와 호정이 결혼하며 극의 흥미를 더하고 있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