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22(화) 11:08
English 日文 中文
최시원-오지은, 한국의 '브란젤리나 커플' 탄생 예감
  • 입력날짜 : 2012. 12.18. 15:20
사진제공: SSD&골든썸 픽쳐스
'드라마의 제왕'의 두 톱스타 강현민(최시원 분)과 성민아(오지은 분)가 한국의 ‘브란젤리나 커플’로 탄생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8일 최시원과 오지은이 함께 선글라스를 쓰고 화려한 호피무늬, 파랑색 머플러를 하고 분위기 있는 카페에서 몰래 만나는 듯한 모습이 담긴 스틸 사진이 공개됐다.

‘브란젤리나’는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커플을 줄여서 부르는 말로 다정한 커플사진이 유독 많이 노출되면서 팬들이 부르기 쉽게 ‘브란젤리나 커플’이라는 애칭을 붙여주며 극중 티격태격거리면서도 완벽한 연기 호흡을 자랑하는 파트너로 이들의 러브라인을 기대하는 팬들이 늘어났다.

'드라마의 제왕'에서 실제로 앙숙이지만 비주얼만큼은 최고인 톱스타 강현민과 성민아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드라마 속 ‘브란젤리나 커플’로 탄생될지 여부에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또 극중 강현민이 평소 좋아하는 외국 배우가 ‘브래드 피트’인 것이 밝혀지기도 해 과연 안젤리나 졸리는 누가 될 것이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편, 강현민과 성민아의 앙숙 커플연기는 18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되는 '드라마의 제왕' 14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운영 기자 choidhm@empal.com        남운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