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금) 16:22
English 日文 中文
메디아나, KISS 2012서 자동제세동기 ‘A1O’ 공개
단계별 아이콘과 LED 불빛으로 초보자도 손쉽게 응급처치 가능
  • 입력날짜 : 2012. 08.09. 16:40
의료기기 전문기업 메디아나(대표 김응석, www.maed.co.kr)는 지난 7월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안전보건전시회(KISS 2012)’에 참가해 자동 제세동기 ‘Heart On AED A10(이하 A10)’을 선보였다.

메디아나 EMS사업부 김응철 주임은 “이번 KISS 2012에서는 A10 등 다양한 제품을 전시하는 것은 물론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일반 관람객들과 국내외 많은 바이어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고 전했다.

손쉬운 사용 및 유지관리가 가장 큰 특징인 A10은 본체, 패드(성인용•소아용)로 구성되어 있으며, 단순한 음성 안내뿐만 아니라 단계별 아이콘과 LED 불빛으로 초보자도 손쉽게 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응급상황에서 패드를 환자에게 붙인 후 전원을 켜면 신속한 제세동도 가능하다.

AED 장비는 특성상 응급 시 사용되기 때문에 평상 시 유지관리가 중요하다. A10은 일간, 주간, 월간으로 장비기능 여부를 체크해 관리자에게 알려주는 자가진단 기능을 갖추고 있어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해준다. 외부 LCD창이 탑재되어 있어 기기 보관함을 열어 전원을 켜거나 가방에서 꺼내지 않아도 누구나 손쉽게 체크할 수 있다.

배터리 및 장비고장 유무 상태 확인은 스테이터스 인디케이터(Status-Indicator) 방식을 채택해 전원을 켜지 않아도 보관중인 제품의 이상 유무와 배터리 상태를 관리자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동성을 감안해 배터리는 4년 이상, 200회 이상의 쇼크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패드는 2년 이상, 모니터는 10시간 이상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AED가 반드시 갖춰야 할 요소인 안전성 면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갖췄다. A10은 심전도 분석 후 안전하게 전기 쇼크를 가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이 밖에도 SD카드를 통해 컴퓨터와 인터페이스를 할 수 있어 업그레이드 및 심전도 상태를 컴퓨터로 파악하기가 용이하다.

메디아나 EMS사업부 김기원 본부장은 “최근 AED의 보급화가 활성화되면서 많은 곳에서 장비를 구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사용법에 대해 생소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메디아나는 단순히 장비를 공급하고 설치하는 것을 넘어 응급상황 발생 시 누구나 심폐소생술과 AED를 사용해 환자의 생명에 살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의: 070-7092-9819, 9982, 9853)


이정현 기자 choidhm@empal.com        이정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