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1.28(토) 21:35
[매매시황]전국 아파트값 0.05%↓…5주 연속 하락
5.10대책 한달 강남구 재건축 ㎡당 평균1,178만 원으로 다시 원점
  • 입력날짜 : 2012. 06.15. 10:15
출처: 부동산뱅크
5.10대책 한달 후 주택시장은 잠잠하기만 하다. 부동산뱅크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금주 전국 아파트값은 -0.05%로 5주 연속 하락했다. 이는 수도권이 -0.10%로 불황을 이어가고 있는데다 도지역 0.09%, 광역시 0.02% 등도 소폭 상승한데 그쳤기 때문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0.15%, 경기도 -0.05%, 인천시 -0.07%, 신도시 -0.06% 등으로 극심한 거래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대책을 발표한지 한 달이 지났음에도 시장은 오히려 더 깊은 불황의 늪에 빠지고 있는 것이다.

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변동률은 강남구 -0.58%, 용산구 -0.57%, 송파구 -0.38%, 강동구 -0.22%, 서초구 -0.16% 등 주요 지역이 모두 하락했다. 대책 전후로 아파트값에 날개를 잠시 달았던 강남구 재건축 시장도 ㎡당 평균1,178만 원(구 평당 3,889만원)선으로 대책 한달 만에 원점으로 돌아갔다.

실제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과 현대의 경우 공급 109㎡가 4,000만~5,000만 원까지 떨어지며 가격하락폭이 높았다. 또 대형면적의 경우 1억~2억 원 가량 떨어진 급매물들도 나오고 있다.

한국의 대표적 부촌인 압구정의 하락은 그만큼 수도권 주택시장의 불황이 깊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현재 현대3차 공급 109㎡의 경우 간간히 9억 원 선의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 이는 지난 2005년 대의 가격으로 떨어진 것이다.

서울 일반아파트 시장도 중구 -0.86%, 광진구 -0.29%, 송파구 -0.24%, 강동구 -0.23%, 노원구 -0.23%, 마포구 -0.15%, 강서구 -0.13% 등으로 대부분의 지역이 불황을 이어갔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시 -0.60%, 김포시 -0.18%, 고양시 -0.17%, 동두천시 -0.17%, 안양시 -0.17%, 화성시 -0.07%, 의정부시 -0.06%, 용인시 -0.05%, 성남시 -0.04%, 파주시 -0.04% 등의 집값이 많이 떨어졌다. 반면, 이천시 0.16%, 광주시 0.08%, 부천시 0.07%, 오산시 0.05% 등 직장인 수요가 꾸준한 수도권 외곽지역은 집값이 소폭 상승했다.

이밖에 인천시는 부평구 -0.22%, 계양구 -0.17%, 서구 -0.02%, 남동구 -0.01% 등은 약세를 이어갔고, 신도시는 중동이 0.23%로 오른 반면, 평촌 -0.33%, 분당 -0.06%, 일산 -0.05% 산본 0.00% 등은 불황이 지속됐다..

한편, 지방은 강보합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특별한 움직임은 없는 상태다. 5대 광역시에서는 광주시가 0.15%로 가장 많이 올랐고, 대구시 0.07%, 부산시 0.01%, 울산시 0.00% 등을 기록했다. 대전시는 -0.01%로 약세를 보였다.

도지역에서는 전라남도 0.19%, 강원도 0.12%, 경상남도 0.11%, 충청남도 0.04%, 충청북도 0.00%, 제주도 0.00%, 경상북도 0.00%, 전라북도 -0.01% 등의 순으로 집값이 올랐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