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금) 16:22
English 日文 中文
중국관광객은 '동대문', 일본인은 '남대문'
쇼핑품목도 中관광객 ‘의류’(87%), 日 ‘김 등 건어물’(75%)
  • 입력날짜 : 2012. 04.26. 11:32
한국을 찾는 중국관광객들은 동대문을, 일본관광객들은 남대문을 주로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쇼핑품목과 상품 선택기준의 차이라는 분석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하나투어와 함께 한국에서 관광을 마치고 출국하는 중국·일본인 관광객 200명을 대상으로 쇼핑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자주 찾는 쇼핑장소로 중국인 관광객은 ‘동대문’(70.8%), ‘명동’(69.8%)을, 일본인 관광객은 ‘명동’(70.3%), ‘남대문’(63.7%)을 차례로 꼽았다. ‘명동’의 선호순위와 응답률이 비슷함을 감안해도 동대문·남대문을 찾는 중·일 관광객들의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대한상의측은 이에 대해 “중국인들은 한류의 영향으로 동대문 시장의 최신 패션과 스타일을 찾는 경향이 크고, 일본인들은 남대문 시장의 김 등의 건어물이나 인사동의 전통공예품을 주로 선호한다”고 분석했다.

실제 중·일 관광객들에게 한국에서 쇼핑한 품목을 물은 결과, 중국인들은 ‘화장품’(89.6%), ‘의류’(86.5%), ‘인삼, 차 등의 한약재’(78.1%), ‘주류’(44.8%) 등을 차례로 꼽은 반면, 일본인들은 ‘김 등 건어물’(74.7%), ‘화장품’(70.3%), ‘의류’(62.6%), ‘식료품’(46.2%) 등의 순으로 답했다. <복수응답>

중·일 관광객들은 상품 선택기준에서도 차이를 보였는데, 중국인들은 ‘가격’(60.4%), ‘품질’(59.4%), ‘브랜드’(38.5%), ‘상품의 독특함’(12.5%) 등을 우선시한 반면, 일본인들은 ‘한국적 특성’(62.6%), ‘가격’(60.4%), ‘품질’(24.2%), ‘디자인’(12.1%) 등을 중요시했다. <복수응답>

중·일 관광객들의 쇼핑장소를 업태별로 살펴보면, 중국(86.5%), 일본(81.3%) 관광객 모두 시내면세점을 가장 많이 이용했으며, 다음으로 중국인 관광객은 백화점(61.5%), 소규모전문점(59.4%)을, 일본인 관광객은 백화점(62.6%), 공항면세점(48.4%)을 자주 찾았다. <복수응답> 중국에서 일고 있는 명품 열기와 일본의 엔고현상이 한국 내 명품소비를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 대한상의 분석이다.

자국과 비교해서 한국에서 판매되는 명품 가격에 대해서도 일본인 관광객 60.4%가 ‘싸다’고 답했으며, <‘비슷하다’ 33.0%, ‘비싸다’ 6.6%> 중국인 관광객은 ‘비슷하다’(50.0%), ‘싸다’(34.4%) 순으로 답했다. <‘비싸다’ 15.6%>

쇼핑한 상품을 누구에게 선물할 것인지’라는 질문에는 중국인 관광객은 ‘배우자·자녀’(63.5%), ‘친구·동료’(35.4%), ‘부모님’(30.2%) 순으로 답했고, 일본인 관광객은 ‘친구·동료’(83.5%), ‘배우자·자녀’(50.5%), ‘친척’(15.4%) 순이었다. <복수응답>

‘3년 이내 쇼핑을 목적으로 한국을 다시 방문 하겠는가’에 대해서는 중국인·일본인 관광객 전체의 68.5%가 ‘그렇다’라고 응답했으며, ‘모르겠다’와 ‘아니다’는 각각 25.1%, 6.4%로 나타났다.

한국의 쇼핑환경 개선을 위해 힘써야 할 과제로 양국 관광객은 ‘다양한 상품개발’(41.7%)을 가장 많이 꼽은데 이어 ‘쇼핑 이외 볼거리 확대’(25.1%), ‘원활한 언어소통’(20.3%), ‘친절한 서비스’(18.7%), ‘가격 경쟁력 강화’(13.9%) 등을 차례로 지적했다. <복수응답>

대한상의 김경종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중국 노동절 연휴와 일본 황금연휴를 앞두고 한국을 찾는 중·일 관광객이 크게 늘 것”이라면서 “이들의 선호상품과 구매성향을 맞춤식으로 분석하는 것은 물론 환영 플래카드, 사은품 증정 등의 적극적인 홍보와 관광객의 입소문을 고려한 구전마케팅 전략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