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1(목) 18:33
English 日文 中文
식약청, 수입 건강기능식품 유통기한 변조 업자 적발
  • 입력날짜 : 2012. 04.06. 10:57
식품의약품안전청 서울지방식약청은 수입건강기능식품의 유통기한을 변조해 판매한 경기 안양시 소재 ‘(주)골든라이프코리아’ 대표 지○○(남,41세)를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식약청 조사결과, 지모 씨는 지난 2011년 2월부터 2012년 2월까지 ‘(주)골든라이프 코리아’를 통해 수입된 건강기능식품 중 유통기한이 임박한 ‘항산화 골드’ 등 5개 제품의 유통기한을 2~15개월 연장해 변조한 후, 전국 병·의원 등에 약 2천 개(판매가격 약 7천만 원 상당)를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유통기한 변조 제품 1만여 개(소비자가격 약 6억 원 상당)를 판매목적으로 보관 중인 것을 적발해 압류 조치했다.

식약청은 불법제품을 강제회수토록 조치하고 해당업체에 대하여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전하고, 앞으로도 식·의약품 위해사범에 대해 강도 높게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