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6(목) 14:44
English 日文 中文
“4월부터 6500개 품목 약값 인하, 환자 부담 줄어들 듯”
국민 약값부담 평균 14% 절감, 건강보험 재정 절감액 약1조7천 억원 추정
  • 입력날짜 : 2012. 03.08. 22:24
△모닝뉴스・모닝뉴스아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산본부(본부장 조우현)는 올해 4월부터 건강보험 적용을 받는 1만3800여개 약 중 높은 가격을 유지하면서 대체할 수 있는 복제약이 있는 6500여개 약값이 인하된다고 밝혔다.

2010년 기준 우리나라 건강보험 총지출 대비 약품비 비중은 29.25%(약국조제료 포함한 약제비 비중은 35.55%)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OECD 평균 1.6배 높은 수준이며, 약사용량은 매년 14.3%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이것은 결국 약값에 대한 국민 부담을 높이고 나아가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급속한 고령화 현상과 함께 건강보험의 재정에 큰 어려움을 주고 있다.

이번 약가 인하로 올해 약 7000억 원의 보험재정 절감이 가능하며, 이를 반영해 올해 보험료 인상율을 작년 5.9%에 비해 3.1%p만큼 낮아진 2.8%로 조정되었다.

공단은 “이번 약값 인하를 계기로 정부에서는 연구개발 중심의 제약산업이 되도록 지원하는 한편, 우리 제약산업이 세계적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동규 기자 artcam16mm@naver.com        김동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