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1.26(목) 14:44
English 日文 中文
직장인 10명중 7명 이상, "싱겁게 먹기 노력 필요"
  • 입력날짜 : 2012. 01.31. 10:06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전국의 18세 이상 급식이용 직장인을 대상으로 ‘짠맛 미각 검사’를 실시한 결과, 급식이용자 10명 중 7명 이상은 싱겁게 먹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31일 밝혔다.

식약청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2011년 3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한 ‘저나트륨 급식주간’ 행사 기간 중 직장인 2,529명(남자 1,292명, 여자 1,237명)을 대상으로 평소 자신들이 선호하는 짠맛 정도의 측정 결과를 분석했다.

조사는 5단계 농도(0.08, 0.16, 0.31, 0.63, 1.25%)로 조제된 콩나물국 시료를 각각 시음한 후 개인별로 느낀 짠맛 강도와 선호도를 조사한 후 짠맛 미각 판정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해 분석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주요 결과로는 ▲짜게 먹는다 5.7%(144명) ▲약간 짜게 먹는다 23.7%(599명) ▲보통으로 먹는다 46.2%(1,169명) ▲약간 싱겁게 먹는다 15.3%(387명) ▲싱겁게 먹는다 9.1%(230명)로 보통 이상 짜게 먹는 비율이 75.6%로 나타났다.

한편 식약청은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직장인들이 자주 이용하는 급식에서의 나트륨 섭취 줄이기를 강화시키기 위해 지난해부터 실시해온 ‘저나트륨 급식주간 행사’를 확대해 단체급식업체와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