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1(목) 18:33
English 日文 中文
나흘간의 화려한 축제, 부산국제관광전 개막
9.2~9.5. BEXCO, 세계 36개국 230개 기관(업체)참가
  • 입력날짜 : 2011. 09.01. 08:37
국내·외 관광객들의 대축제인 ‘제14회 부산국제관광전(BITF 2011)’이 2일부터 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본 행사는 관광산업의 최신 정보 교류를 통한 지역관광산업의 발전과 건전 여행문화 정착을 위한 정보 제공을 위해 지난 1995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14회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부산시 주최, 부산시관광협회와 (주)코트파 주관 및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 등의 후원으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36개국 230개 기관 및 업체에서 430여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해당 국가 및 지역의 관광 상품, 여행정보 등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미국, 그리스, 우루과이, 앙골라, 가나 등의 나라들이 새롭게 참가해 부산국제관광전의 높아진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

개막식은 2일 오전 11시30분 세계 각국의 대사 및 주한 관광청 지사장, 전국의 관광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며 이어, 국내홍보관, 해외홍보관, 여행상담관, 관광지식정보교류관, 전통문화체험관, 의료관광체험관 등 특화된 전시부스에서 전시행사가 열린다.

또 ‘해외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와 ‘관광업계채용박람회’등의 특별행사를 비롯, 부산관광 UCC 동영상공모전 입상작 상영, 세계음식페스티벌, 관광서비스경진대회, 세계전통민속공연, 부산관광사진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 마련된다.

특히 올해는 모두투어네트웍스, 새부산관광 등 대형 여행사들이 여행 상담관에 입점해 가을 및 겨울을 겨냥한 국내외 여행상품을 특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이에 따라 올해 후반기 여행을 준비하고 있는 관람객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여행상품을 예약 또는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은 물론 전 세계의 관광정보를 한자리에서 체험할 수 있는 ‘부산국제관광전’이 14회째를 맞아 부산을 대표하는 국제행사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며 “이번 관광전에 많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하용성 기자 hagija77@naver.com        하용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