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03.24(금) 14:35
미국發 쇼크에 아파트값 하락세...소형은 꾸준
  • 입력날짜 : 2011. 08.18. 17:12
출처: 부동산뱅크
수도권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미국발 쇼크에 발목을 잡혔다. 문의가 많았던 강남구 재건축 단지들은 찾는 문의도 많이 줄어든데다 매수 대기자들이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20%가량 조정된 급매가 나오면 바로 거래로 이어진다는 게 현장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반면 소형아파트나 빌라, 다주택 등으로는 수요가 꾸준해, 이런 유형의 주택들이 밀집된 지역에서는 집값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뱅크 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0.02%▼로 2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어 경기도 0.01%▲, 인천시 -0.01%▼, 신도시 -0.11%▼ 등 대부분의 수도권 지역은 약보합세를 보였다. 또 강남권(-0.05%▼)과 버블세븐(-0.05%▼) 등의 주요 지역들도 미국발 쇼크 앞에서는 무릎을 꿇고 말았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의 경우 강동구 0.06%▲를 제외하면, 서대문구 -2.66%▼, 구로구 -2.64%▼, 송파구 -0.24%▼, 중랑구 -0.15%▼ 등 지난주에 강세를 보인 것과 달리 떨어진 지역들이 많았다. 반면, 일반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상승한 지역들이 많았다. 종로구 0.18%▲, 양천구 0.06%▲, 동대문구 0.03%▲, 강남구 0.02%▲, 서대문구 0.02%▲, 은평구 0.02%▲, 강동구 0.02%▲, 강동구 0.01%▲, 동작구 0.01%▲, 마포구 0.01%▲ 등 상승세로 돌아선 지역이 많았다.

강동구 천호동 알에이스공인 김재훈 대표는 “7월 한달 동안은 한 주에 전화가 한 통도 오지 않았던 때도 있었다”며 “그러나 지금은 분위기가 많이 달라지면서 전화문의가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셋값이 급등하자 빌라나 다주택 등을 매입하려는 실수요자들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신도시의 경우 잘나가던 분당아파트값이 -0.24%▼ 떨어지고, 일산 -0.04%▼, 평촌 -0.04%▼, 중동 0.00%- 등이 고전하면서 집값이 약세를 보였다. 반면, 소형아파트 비중이 높은 산본은 0.06%▲로 가격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

산본신도시의 경우 4호선 라인으로 서울 강남이나 도심권 접근이 좋고, 신도시로 조성돼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여기에 소형아파트 비중이 높아 전세금으로도 매입할 수 있는 아파트가 많은데다 최근 국제적인 경제위기로 자금부담과 리스크가 적은 소형아파트들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산본신도시의 인기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주와 분위기가 별반 다르지 않다. 오산시 0.32%▲, 시흥시 0.17%▲, 군포시 0.05%▲, 하남시 0.05%▲, 의왕시 0.03%▲, 화성시 0.03%▲, 광주시 0.02%▲, 용인시 0.02%▲, 수원시 0.01%▲ 등 경기남부권 집값이 강세를 보였다. 인천은 동구 0.01%▲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지역이 보합세를 지켰다.

지방과 5대 광역시 시장도 큰 움직임 없이 한 주를 마감했다. 5대광역시에서는 부산시가 0.40%▲로 가장 많이 올랐고, 대전시 0.11%▲, 울산시 0.05%▲, 대구시 0.05%▲, 광주시 0.00%- 등의 순이었다. 지방은 경상남도 0.52%▲, 강원도 0.02%▲ 등은 오른 반면 충청남도 -0.01%▼, 전라남도 -0.01%▼ 등을 집값이 하락했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