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금) 16:22
English 日文 中文
직장인이 뽑은 살고 싶은 나라 1위 '호주'
직장인 10명 중 7명, 이민 가능하다면 "우리나라를 떠나겠다"
  • 입력날짜 : 2011. 02.23. 14:45
대한민국 직장인이 가장 살고 싶은 나라로 호주를 꼽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932명을 대상으로 ‘살고 싶은 나라’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민이 자유롭게 허가된다면 살고 싶은 나라는 어디냐는 질문(*개방형)에 '호주'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14.3% 비율로 1위를 차지했다.

10위권까지의 국가를 살펴보면 '호주'에 이어 △스위스(10.9%) △일본(9.7%) △캐나다(7.7%) △프랑스(7.6%) △영국(7.4%) △미국(7.1%) △뉴질랜드(4.5%) △핀란드(3.9%) △스웨덴(3.6%) 순이었다.

세계 대륙별로는 '유럽'을 선택한 응답자가 전체 52.7% 응답률로 월등히 많았다. 이어 △아시아(17.1%) △오세아니아(14.5%) △북아메리카(11.5%) △남아메리카(2.1%) △아프리카(1.6%) △중동(0.5%) 순으로 조사됐다.

좋은 나라의 조건은 무엇이냐는 질문(*복수응답)에는 '복지가 좋은 나라'라는 응답자가 73.3% 응답률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자연환경이 좋은 나라(50.6%) △시민의식이 좋은 나라(46.7%) △문화가 좋은 나라(45.7%) △치안이 든든한 나라(40.6%) △일자리가 많은 나라(35.4%) △부강한 나라(23.1%) 순이었다.

한편 '실제 이민이 가능하다면 우리나라를 떠나겠냐'는 질문에 직장인 10명 중 7명이상에 달하는 76.1%가 '떠난다'고 답했다. '떠나지 않는다'는 응답률은 23.9%에 그쳤다.

떠나고 싶은 이유에 대해서는 '미흡한 복지정책'이 62.5% 응답률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빈부격차 심화(49.5%) △심각한 실업률(47.8%) △지나친 사교육비(35.5%) △전쟁의 불안감(18.2%) △환경오염(11.1%) △기타(9.2%) 순이었다.

떠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타국에 적응하기 힘들 것 같아서'란 응답이 51.1%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다음은 △친인척 지인들이 그리울 것 같아서(44.8%) △지금 생활에 만족해서(30.9%) △선조들의 터전을 떠날 수 없어서(13.0%) △기타(3.6%) 순으로 나타났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