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8(월) 18:33
English 日文 中文
[가보고 싶은 곳] 칠갑산, 환상적인 눈꽃 향연
  • 입력날짜 : 2010. 12.10. 16:18
충남의 중심에 위치한 청양군은 ‘한국의 알프스’라 불리는 칠갑산의 아름다운 풍경으로 유명하다.

칠갑산은 겨울의 신비로운 설경이 사계절 중에서도 으뜸으로 환상적인 눈꽃 향연을 즐기며 산행을 하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을 만큼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는 곳이다.

칠갑산에 눈이 내리면 눈꽃을 새하얗게 피우며 곱디고운 자태를 뽐내며 산 정상은 영하의 날씨가 이어져 녹지 않고 아름다운 풍광을 연출한다.

해발 561m이며 등산로가 잘 정비돼 있어 눈길에도 위험하지 않게 초보자도 편안하게 산행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특히 나지막한 높이에 능선이 완만해 눈길에도 안전하게 산행을 할 수 있다.

이처럼 겨울 등산 명소로 소문난 칠갑산은 해를 거듭할수록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으며 겨울(12월에서 2월 사이) 산행 인구가 평균 20여만 명으로 집계될 만큼 유명세를 타고 있다.

또 칠갑산 동쪽 기슭의 청양과 대전을 잇는 36번 국도변에 위치한 천장호는 옥같이 맑은 물과 칠갑산 경관이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켜 지나는 이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여기에 207m에 달하는 국내 최장 출렁다리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인기를 얻고 있다.

폭 1.5m에 중심부는 30~50cm까지 출렁임을 느낄 수 있는 출렁다리를 건넌 후, 칠갑산 주 봉우리와 연결된 등산코스는 등산객들을 매료시키기 충분하다.

이곳에는 청양고추의 매운 맛을 보여 주듯 늠름한 청양고추 교각이 세워져 있으며 이와 함께 청양의 특산물인 구기자가 조화를 이뤄 관광객들의 사진촬영지로 각광받고 있다.

인근에 장곡사의 장승공원과 칠갑산 자연휴양림, 구기자타운 등도 산행을 마친 관광객들에게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고 있다.

칠갑산은 청양사람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며 삶의 터전이 되어 왔으며 천혜의 자연환경이 그대로인 아름답기 그지없는 청양의 진산이다.

‘콩밭 매는 아낙네요~’로 시작하는 국민가요로 유명한 도립공원 칠갑산은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깨끗한 환경, 맑은 물, 아름다운 새소리가 잘 어우러진 곳이다.

1973년 3월 6일에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칠갑산은 면적이 3만2542㎢으로 3개면에 걸쳐 있으며 주요 명소로는 정상, 아흔아홉골, 칠갑산장, 장승공원, 천장호, 장곡사, 정혜사 등이 있다. /뉴시스



모닝뉴스 기자 webmaster@morningnews.or.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