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0(수) 22:37
English 日文 中文
에티하드항공, 서울-아부다비 직항 노선 첫 취항
대한민국 수도 서울과 UAE 수도 아부다비 직항노선 매일 운항
  • 입력날짜 : 2010. 12.10. 11:12
아랍에미리트연합의 국영항공사인 에티하드항공(Etihad Airways)이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과 아랍에미리트연합의 수도 아부다비를 잇는 직항 노선을 신규 취항한다.

에티하드항공의 EY876편은 10일 오후 10시 45분(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연합의 아부다비 공항을 출발해 11일 오후 12시 5분(서울시각)에 65번째 취항 도시인 서울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에티하드항공은 서울-아부다비 직항 노선을 매일 운항하며 퍼스트 클래스, 비즈니스 클래스 및 이코노미 클래스 총 3종류의 객실로 구성된 에어버스 A330-200기가 투입돼 매주 2,800석의 좌석을 제공한다.

에티하드항공의 서울-아부다비 직항노선은 지난 10월 아시아나항공과 체결한 공동운항협약(코드쉐어)에 따라 양사의 코드명 EY(에티하드항공)와 OZ(아시아나항공)으로 운항될 예정이다.

에티하드항공의 CEO 제임스 호건 (James Hogan)은 “그 동안 취항을 목표로 했던 서울에 아부다비직항서비스를 시작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연합은 지난 40 여 년간 활발한 교역을 바탕으로 돈독한 관계를 구축해 왔으며, 에티하드항공의 서울-아부다비 직항노선이 양국의 승객과 화물 운송에 일조해 향후 양국의 비즈니스와 관광을 위한 승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전했다.

아랍에미리트연합에서 활약하는 국내 기업들이 증가함에 따라, 대한민국은 아랍에미리트연합의 주요 교역 국가로 떠오르고 있으며. 특히 국내 기업의 에너지, 건설, 기술 분야에서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아울러 현재 아랍에미리트연합의 현지 거주 및 주재 한국인은 5천 여명을 넘어섰다.

주한 아랍에미리트연합 대사 모하메드 알 마이나 (H.E Mohammed Al Maainah)는 “아랍에미리트연합은 에너지, 건설, 사회기반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대한민국과의 관계구축을 지속하고 있다”며, “에티하드항공의 이번 서울-아부다비 직항노선 취항이 관광과 여행이라는 새로운 영역으로 파트너십을 확장해 양국 모두의 이익으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이라고 전했다.

제임스 호건 CEO는 “에티하드항공의 이번 서울 직항노선 취항은 대한민국 정부와 항공 관계 기관 그리고 아랍에미리트연합 정부와 민간항공총국(GCAA; General Civil Aviation Authority)의 긴밀한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에티하드항공에 대한 양국의 지원에 성공적인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에티하드항공은 이번 서울-아부다비 직항 노선을 시작으로 에티하드항공의 전세계 네트워크를 통해 향후 국내 승객들이 아부다비를 거쳐 걸프, 이스탄불, 아테네, 런던, 파리 및 남아프리카 등지로 훨씬 수월히 여행할 수 있도록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독 자 의 견 제 목이 름작성일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