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4.02(목) 13:11
English 日文 中文
보건복지부, 요양기관에서 못 받은 과징금 340억
  • 입력날짜 : 2010. 09.03. 10:54
민주당 이낙연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은 2일 결산심사를 위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지난 2006년부터 올 해 6월말까지 요양기관에 대한 과징금 미징수액이 무려 340억원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현행 건강보험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요양기관이 속임수나 그 밖의 부당한 방법으로 보험자.가입자 또는 피부양자에게 요양급여비용을 부담하게 했을 때 업무 정지처분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때, 업무정지처분을 하면 해당 요양기관을 이용하는 환자에게 심한 불편을 줄 것으로 예상되거나 국공립병원인 경우 또는 정지 기간이 100일 이하인 때에는 예외적으로 업무정지처분에 갈음, 과징금을 부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그러나 복지부는 올 해 6월말 시점에서, 지난 2006년 이후 5년간 부과한 과징금 총액 409억원 중 83%인 340억은 아직 징수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복지부는 과징금의 구체적인 미수납내역에 대해 납부기한 미도래(26억 1,200만원), 압류 중인 기관(48억 5800만원) 및 집행정지기관(136억 9500만원)이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하나 ‘10년 6월말 현재 부당청구 등으로 적발돼 과징금을 부과 받았으나 과징금은 납부하지 않은 상태에서 건강보험급여를 수령하는 기관은 222개소나 되고, 더욱이 그 중 89개 기관은 과징금보다 더 많은 건강보험급여 진료비를 받아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과징금을 납부하지 않은 상태에서 과징금보다 더 많은 건강보험급여를 수령하는 요양기관이 있다는 것은, 환자 편의를 위해 마련된 예외 규정을 악용하고 있다는 증거”라면서 “복지부는 재산 조회나 현장 실사를 통해 경영 악화로 체납한 요양기관에 대해서는 결손처분을 하되, 제도를 악용하는 요양기관에 대해서는 과징금부과 기준을 좀 더 엄격하게 규정함과 동시에 업무정지 등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모닝뉴스 기자 webmaster@morningnews.or.kr        모닝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