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4.02(목) 17:36
English 日文 中文
내비게이션 폭발, 소비자주의보 발령
화재·앞 유리 깨짐 '충격'
  • 입력날짜 : 2010. 09.01. 18:30
지난 8월 21일 내비게이션 사용자 동호회인 네비인사이드 게시판에 내비게이션 폭발로 인한 도움을 청하는 글이 올라왔다.

피해자인 ‘포데스(닉네임)’에 따르면 오전 중 야외주차장에 세워놓았던 자동차가 저녁시간에 가보니 화재가 일어난 흔적과 함께 앞유리가 깨져있고, 차량 대시보드, 오디오장치와 기아 콘솔 박스까지 모두 타버렸다는 것이다.

폭발사고를 낸 내비게이션은 3년전에 구입한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는 제품으로 제조업체와 연락이 되지않아 A/S센터에 연락해보니 제조업체와 관계가 없는 곳이고, 제품 홈페이지내에 있는 쇼핑몰에 연락을 해보니 지난 6월 30일 이후로 해당 회사는 연락두절 상태이며, 사무실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질 않는다는 황당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결국 폭발사고를 당한 자동차는 아무런 피해보상 없이 수리불가 판정을 받고 폐차가 진행중에 있다.

네비인사이드 관계자는 “배터리 탑재 제품을 만드는 제조업체 홈페이지에 여름철마다 배터리 탑재 기기를 주의하라는 관련 공지가 올라오는 것에 불과하다. 자동차에서 사용되는 내비게이션인데 불구하고 여름철에 배터리를 사용하는 제품의 폭발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으며, 관련 공지를 보지 못하는 소비자의 경우 언제 터질줄 모르는 시한폭탄을 자동차에 두고 운전하는 것과 같다”면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