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7.10(금) 10:44
English 日文 中文
송강호, 강동원이 운영하는 회사가 있다?
‘의형제’ 인터내셔널태스크포스의 실체를 밝힌다
  • 입력날짜 : 2010. 01.21. 13:51
의형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두 배우 송강호와 강동원이 운영하는 회사가 있다? 바로 송강호와 강동원이 액션 드라마 <의형제>에서 의문의 총격 사건 이후 6년 만에 만나 함께 회사를 꾸려가는 ‘한규’와 ‘지원’ 캐릭터를 맡은 것.

도망간 베트남 처녀를 찾아오는 일을 주로 맡아 하는 일종의 흥신소, 인터내셔널태스크포스는 적이었던 ‘한규’와 ‘지원’의 위험한 동행이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곳으로서, 두 남자의 드라마에 재미를 한층 더한다.

송강호가 CEO, 강동원이 직원인 회사가 존재한다면 얼마나 많은 취업 지망생이 몰려들까? 그런데 그런 곳이 액션 드라마 <의형제>에 존재해 눈길을 끈다. 송강호가 맡은 ‘한규’와 강동원이 맡은 ‘지원’, 이렇게 2인 체제로 운영되는 회사가 두 남자의 관계를 변화시키는 중요한 곳으로 등장하는 것. 이 회사의 이름은 인터내셔널태스크포스. 얼핏 들으면 국제적으로 운영되는 대규모의 기업체 같지만, 사실 이 곳의 정체는 다름 아닌 흥신소다.

인터내셔널태스크포스는 6년 전 작전 실패로 인해 국정원에서 파면당한 ‘한규’가 새롭게 차린 곳으로서 전직 국정원인 그에게 안성맞춤인 직장이다. 비록 번듯한 사무실 하나 없이 ‘한규’의 오피스텔 한 켠에 조그맣게 꾸려진 회사지만, 이 곳은 주로 도망간 베트남 처녀를 찾거나 큰 현상금이 걸려있는 지명 수배자를 찾는 일을 한다. 때문에 ‘한규’는 난생 처음보는 베트남 처녀의 사진을 들고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사라진 아내를 찾고 있다며 연기를 하기도 하고 지명 수배자 일당들과 싸움을 벌이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한규’는 임무 수행 중 6년 전 적이었던 남파 공작원 ‘지원’과 우연히 마주치게 되고, 잃었던 명예를 되찾고 두둑한 간첩 현상금도 챙기기 위해 그에게 함께 일할 것을 제안한다. ‘지원’ 역시 배신자라는 누명을 벗고 북으로 돌아가기 위해 ‘한규’의 제안을 받아들여 함께 지내기 시작한다.

이렇게 ‘한규’와 ‘지원’, 2인 체제로 구축된 인터내셔널태스크포스는 엘리트 남파 공작원인 ‘지원’의 뛰어난 작전 수행 능력이 더해져 한층 더 체계적인 방법으로 업무가 이뤄지게 되고, 업무실적 또한 훨씬 좋아지게 된다. 뿐만 아니라 인터내셔널태스크포스를 통해 위험한 동행을 시작한 ‘한규’와 ‘지원’은 서로의 인간적인 모습을 알아가게 되고 친구로서 남자로서 서로를 이해하게 된다. 이렇듯 적인 줄만 알았던 두 남자가 위험한 동행을 시작해 점차 형제애를 나누게 되는 드라마는 <의형제>의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충무로 최고의 배우 송강호, 강동원 그리고 차기작이 가장 기대되는 장훈 감독까지 충무로를 대표하는 세 남자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액션 드라마 <의형제>는 오는 2010년 2월 4일(목) 개봉 예정이다.



최창남 기자 choidhm@empal.com         최창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순 조회순 덧글순